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인도발 변이 '우려 변이'로 격상...美·유럽 진정세

[앵커]
세계보건기구가 전염성이 강한 인도발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대응 수위를 높여 '우려 변이'로 분류했습니다.

미국과 유럽에 대해서는 코로나19가 정체기를 맞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김태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세계보건기구, WHO가 그동안 '관심 변이'로 분류했던 인도 변이 바이러스를 '우려 변이'로 한 단계 높였습니다.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코로나19 기술팀장은 "인도발 변이의 증가한 전염성을 시사하는 정보가 있다"면서 글로벌 수준의 우려 변이로 분류했습니다.

지금까지 영국과 브라질, 남아공 변이를 우려 변이로 분류해왔는데 이번에 인도 변이를 추가한 것입니다.

우려 변이는 전염성과 치명성, 백신의 효과 측면에서 더욱 위험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WHO는 그러나 현재의 치료법과 백신 접종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판단했습니다.

[숨야 스와미나탄 / WHO 수석과학자 : 백신과 진단, 그리고 보통의 코로나 바이러스에 사용되는 동일한 치료법이 효과가 있으므로 바꿀 이유가 없습니다.]

미국과 유럽의 코로나19 상황은 진정되고 있다고 WHO는 평가했습니다.

[테워드로스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 미국과 유럽 등 대부분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줄면서 전 세계적으로 정체를 보이고 있습니다.]

백신 접종이 늘어나며 미국의 확산세는 크게 꺾였습니다.

정점일 때 하루 30만 명까지 치솟았던 신규 확진자는 4만 명으로 떨어졌습니다.

CNBC 방송은 최근 7일간 미국의 하루 평균 확진자가 4만 800명으로, 2주 전보다 30% 줄었고 약 8개월 만의 최저치라고 전했습니다.

7일간 하루 평균 사망자도 660여 명으로, 4천 명을 넘었던 1월의 정점 때보다 크게 줄었습니다.

YTN 김태현[kimth@ytn.co.kr]입니다.
  1.  01:00문화유산 세계여행 이탈리아 ...
  2.  02:00세상탐험 지리산 (2)
  3.  03:00월드베스트 그곳에 가면 최고...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