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백신 지식재산권 면제' 잇달아 환영...결론까진 '산너머산'

[앵커]
코로나19 백신 부족사태를 겪고 있는 나라들을 위해 백신의 지식재산권을 면제하자는 미국의 제안에, 국제사회가 잇달아 환영하고 나섰습니다.

하지만 저마다의 이해관계에 따라 입장 차이가 적지 않아 지재권 면제 논의가 실제로 결실을 맺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박경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국의 제안을 가장 크게 환영한 나라는 프랑스입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단순 특허권 면제를 넘어 제약사들의 제조 노하우까지 제대로 이전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에마뉘엘 마크롱 / 프랑스 대통령 : 중요한 것은 아프리카같은 개발도상국이 mRNA 백신을 생산할 플랫폼을 갖출 수 있도록 기술과 노하우를 이전하는 것입니다. 그것이 핵심입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한발 더 나가 러시아산 백신인 스푸트니크V의 지식재산권 면제를 검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 문제에 부정적 입장이었던 유럽연합, EU 집행위원장도 일단 미국의 제안을 논의해보겠다는 반응을 내놨습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 EU 집행위원장 : 유럽연합은 코로나19를 효율적이고 실용적인 방식으로 해결하기 위한 어떠한 제안도 논의할 준비가 돼 있습니다.]

백신 지재권 면제문제를 협의해온 세계무역기구, WTO의 응고지 오콘조 이웨왈라 사무총장도 성명을 내고 미국의 입장을 열렬히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지재권 면제 논의는 이렇게 표면적으론 급물살을 타는 모양새지만 나라별로 입장 차는 여전합니다.

외신들은 WTO의 비공개 논의 과정에서 개발도상국 80여 개 나라는 지재권 면제를 지지했지만 영국과 호주, 캐나다, 일본 등 부자 나라들이 여전히 반대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현지 시간 7일부터 포르투갈에서 열리는 EU 회원국 정상들의 비공식 회의에서도 이 문제가 다뤄질 예정이지만 의견 일치를 보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됩니다.

여기에 핵심기술을 쥐고 있는 글로벌 제약업계의 강력한 반발도 이어지고 있어 이번 논의가 개발도상국 등의 복제 백신 생산으로까지 이어지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YTN 박경석입니다.
  1.  18:00관찰카메라 24시간 속초 아바...
  2.  19:00애니멀 시그널 <16회> (5)
  3.  20:00더 이슈진단 코로나19 <48회>...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