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강원 전 지역에 퍼진 ASF...여전히 허술한 출입 제한

[앵커]
치사율 100%,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이 7개월 만에 다시 발병한 가운데, 농장이 있는 영월지역에는 대대적인 방역이 시작됐습니다.

특히 발생 농장은 충북, 경북지역과 맞닿아 있어 방역 당국은 물론, 양돈농가들이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홍성욱 기자입니다.

[기자]
대형 소독차가 연신 소독약을 내뿜습니다.

아프리카 돼지 열병이 발생한 강원도 영월 돼지농장 주변으로 긴급 방역이 한창입니다.

아프리카 돼지 열병이 발생한 농장 주변에도 이렇게 야생동물 접근을 막는 울타리가 설치돼 있습니다. 하지만 농장으로 바이러스가 전파되는 것은 막지 못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농장 안으로 바이러스를 옮긴 것은 야생동물보다 사람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영월지역 산지는 이미 지난해 말부터 야생 멧돼지 감염이 확인됐습니다.

특히 이번에 감염이 확인된 농장 반경 4km 이내에서만 감염 멧돼지 폐사체 11건이 발견됐습니다.

바이러스 오염지역으로 분류되지만, 그때도 지금도 여전히 사람 출입은 큰 제한이 없습니다.

농장 주변과 인근 야산을 사람들이 아무런 제제 없이 오갑니다.

[조영석 / 대구대학교 생물교육과 교수 : 오염지역 내에 사람이나 모든 것들이 자연스럽게 들어가는 상황을 만들어 놓고 병 안 걸리기를 바란다고 하면, 사실 제가 볼 땐 이상할 것 같거든요.]

영월과 맞닿은 충북과 경북 지역은 말 그대로 초긴장 상태입니다.

멧돼지가 지역을 구분해 다니지도 않을뿐더러 산과 산으로 이어져 있어 바이러스는 강원도를 벗어나 이미 유입됐을 가능성이 큽니다.

[권기호 / 대한한돈협회 충북 제천지부장 : 태백산맥이 뚝 끊겨서 떨어진 것도 아니고, 전부다 저 아래 제주도만 빼놓고 연결돼 있는데….]

겹겹이 친 철제 울타리와 대대적인 포획 작전도 멧돼지 이동을 완전히 막을 수 없었습니다.

바이러스 남하를 늦추는 게 전부라는 것은 이미 강원도와 경기도 사례를 통해 확인된 상황.

농가 전파를 막기 위한 더욱 치밀한 방역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YTN 홍성욱입니다.
  1.  16: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본)
  2.  17:00리얼수선예능 고쳐듀오 시즌3...
  3.  18:00코로나19 1년 이후의 세계 St...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