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학교 '이동 검사소' 투입 첫날..."보건소 안 가니 편해요"

[앵커]
집단감염 차단을 위해 서울 지역 일부 중고등학교에 '움직이는 코로나19 검사소'인 이동 검체팀이 투입됐습니다.

일단 시범적으로 시작한 건데 학생들은 학교에서 손쉽게 검사받을 수 있어 편하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김대겸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체육중고등학교 뒤뜰.

흰색 천막 앞으로 마스크를 쓴 학생과 교직원들이 줄지어 늘어섰습니다.

한 명, 한 명 검체 채취를 합니다.

4차 유행의 꼬리가 좀처럼 잡히지 않는 가운데, 학교 감염도 산발적으로 이어지자 이동 검체팀 투입을 처음 시작한 겁니다.

3인 1조, 2개 팀이 파견됐는데 학생과 교직원 341명을 검사하는 데 2시간여 만에 끝났습니다.

[김낙영 / 서울체육중고등학교 교장 : 검사를 미리 미리 해서 모든 학생들, 같은 선수들끼리이기 때문에 서로 피해가 가지 않기 위해서 선제 검사를 신청하게 됐습니다.]

이곳 학생 절반은 기숙사 생활을 하는 데다 대회 출전을 앞둔 경우도 있어 검사를 신청한 경우가 많았습니다.

학생들 대부분 보건소에 가지 않고 빠르게 검사받을 수 있어 편하다는 반응이었습니다.

[김무궁 / 서울체육중학교 학생 : (보건소에서는) 사람이 많으면 1시간 정도? 많으면 한 시간 정도 기다리고 했는데 여기서는 정말 빠르고 간결하게 (진행됐습니다.)]

[이윤서 / 서울체육고등학교 : 이전에는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아서 왔다 갔다 하는데 번거로움이 있었는데 이제 학교에서 해주니깐 그 점에서 편했습니다.]

검체팀 파견 대상은 반경 1km 안에서 확진자가 나왔거나 선제 검사를 희망하는 학생이 있는 경우 등입니다.

교육 당국은 우선 서울 지역 10개 학교를 대상으로 시범 사업을 벌인 뒤, 2주 뒤 모든 학교로 범위를 넓힌다는 계획입니다.

[유은혜 / 교육부 장관 : (시범 사업이) 실효성이 잘 검증되고 전국적으로 확대해나가서 실제로 선제적인 검사의 의미 있는 확대가 됐으면 좋겠다는….]

서울시교육청은 이와 함께 오세훈 서울 시장이 화두를 던졌던 '자가검사 키트'도 시범 도입했습니다.

다만 정확성 논란이 여전한 만큼 100명 이상 기숙형 학교나 운동부 운영학교 등에서만 제한적으로 활용할 예정입니다.

학원을 대상으로는 지역별 학원 자율 방역대 등을 활용해 현장 점검을 늘릴 예정입니다.

YTN 김대겸입니다.
  1.  12:00사이언스 스페셜 <특별기획> ...
  2.  13:00수다학 <117회> (2)
  3.  13:30사이언스 스페셜 산림 파노라...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