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인도 교민 173명 첫 귀국길..."귀국 대기자 7백 명"

[앵커]
코로나19 상황이 악화일로로 치닫는 인도에서 우리 교민 173명이 첫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현지 교민사회는 항공편 증편과 함께 병상과 산소 관련 의료기기가 절실하다며 정부 지원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나연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도 첸나이 마드라스 공항에서 우리 교민들이 항공기 탑승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어린이들도 제 몫의 짐가방을 챙겨 초조하게 출국을 기다립니다.

이곳에서 현지 주재원과 우리 교민 173명을 태운 항공편이 오전 11시 45분쯤 인천공항에 도착합니다.

인도에서는 하루 신규 확진자가 40만 명을 넘어선 가운데, 기본적인 방역 수칙조차 제대로 지켜지지 않아 교민 안전이 크게 우려되고 있습니다.

[조상현 / 인도 첸나이 한인회장 : 마스크 착용이나 간단한 방역을 지키는 분위기가 아니고, 백신조차도 겁을 내서 맞지 않는 분위기가 만연하기 때문에 예상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오는 7일에는 인도 벵갈루루 공항에서 교민 211명을 태운 항공편이 들어올 예정입니다.

그러나 현지 한인사회가 추산한 귀국 대기자 수는 최소 7백 명, 귀국 후 격리할 시설이 마땅치 않아 항공기 증편 허가를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조상현 / 인도 첸나이 한인회장 : 국토부에서 답변이 격리시설 인원 초과 문제로 곤란하다는 통보를 받았습니다. 저희가 난감한 상태고….]

확진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면서, 병상이나 의료용 산소 장비도 동났습니다.

교민들은 정부와 민간의 지원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조상현 / 인도 첸나이 한인회장 : 산소호흡기나 산소발생기가 부족해서 이미 돌아가신 분이 발생했고 병상이나 병실이 없는 상태에서 지금 위험한 상황에 처한 사람들이 상당히 많습니다.]

오늘 귀국하는 교민들은 입국 즉시 임시생활시설로 이동해 진단검사를 받고 음성이 확인되더라도 7일 동안 격리 생활을 하게 됩니다.

시설 퇴소 전 한 차례 더 진단검사를 받고, 격리해제 전인 입국 13일 차에도 보건소에서 또다시 진단검사를 받도록 방역지침이 강화됐습니다.

YTN 나연수[ysna@ytn.co.kr]입니다.
  1.  12:00사이언스 스페셜 <특별기획> ...
  2.  13:00수다학 <117회> (2)
  3.  13:30사이언스 스페셜 산림 파노라...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