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추가 확보에도 백신 선택권 불가...방역 완화는 언제쯤?

[앵커]
화이자 백신 추가 확보에도 개인이 백신을 골라 맞을 수 없다는 방침은 그대로 유지됐습니다.

정부 계획에 따라 백신 접종 속도를 높이기 위해 불가피한 조치라는 건데요.

오는 6월까지 1,200만 명 접종을 끝내 고위험군에 면역력이 생기면 5명 이상 모임 금지를 풀어주는 등 전체적인 방역 완화도 검토할 예정입니다.

이형원 기자입니다.

[기자]
화이자 백신 2천만 명분을 추가 확보했지만, 백신 선택권에는 영향을 주지 못했습니다.

물량 확보가 곧 도입을 의미하는 게 아닌 만큼 정부가 정한 우선순위대로 접종한다는 겁니다.

[김기남 / 코로나19 예방접종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 : 접종을 보다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개인에게 백신 선택권을 부여하기보다는 대상자별로 백신을 결정하는 체계를 계속 가져갈 필요가 있다고….]

화이자 백신을 3분기부터 일반 병원에서 맞을 수 있도록 한 것도 접종 속도전을 고려한 조치입니다.

영하 75℃에서 6개월까지 유효한 화이자 백신은 현재 지역 예방접종센터에서 맞을 수 있는데,

완화된 보관 조건을 적용해 접근성을 높이겠다는 겁니다.

[김기남 / 코로나19 예방접종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 : 영하 15℃에서 25℃ 정도의 보관과 화이자 백신의 접종이 가능한 조건을 갖춘 의료기관을 선정해서 접종체계를 보강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접종률을 높여 오는 11월 국민 70%에 대한 2차 접종을 마쳐 '집단 면역'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재차 강조했습니다.

이에 앞서 6월까지 1,200만 명 1차 접종을 일정대로 끝내면, 전면적인 방역 완화도 가능하다는 입장입니다.

고령자 등 코로나19 고위험군에 면역력이 생기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어, 7월쯤 각종 규제를 풀 수 있는 여지가 생긴다는 겁니다.

[손영래 /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5인 이상 모임의 금지를 좀 더 완화한다든지 혹은 거리 두기 체계에서 각종 규제 정책을 조금 더 푸는 쪽으로 전체사회에 대한 방역조치를 일괄적으로 완화할 수 있는….]

해외에 나갔다 귀국한 접종 완료자의 격리 면제도 검토하고 있는데, 현재는 국내에서 허가받은 백신을 맞았을 때로 한정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정부는 집단 면역을 달성한 뒤 국내에 백신이 남는다고 해도, 북한 등 다른 나라에 지원할 계획은 고려하지 않고 있습니다.

YTN 이형원[lhw90@ytn.co.kr]입니다
  1.  19:00애니멀 시그널 <10회> (5)
  2.  20:00더 이슈진단 코로나19 <44회>...
  3.  20:30비욘드 아이-시각, 그 너머의...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