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난 햄스터가 아니에요"...佛 봉쇄령에 반발

[앵커]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4만 명을 넘으면서 프랑스가 세 번째 전국 봉쇄령에 들어갔으나 휴일을 맞은 파리 센강 주변은 인산인해를 이뤘습니다.

러시아도 대규모 마라톤 대회가 열려 방역 당국을 긴장시켰습니다.

우리 국민의 방역수칙 준수와는 많은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보도에 채문석 기자입니다.

[기자]
프랑스는 지난해 3월과 10월에 이어 주말부터 세 번째로 전국 봉쇄령이 내려졌습니다.

최소 4주 동안 지역 간 이동이 제한되고 학교 문까지 닫을 정도로 강력한 조치입니다.

그런데도 휴일 파리의 센강 주변은 인산인해를 이뤘습니다.

[에르상 / 파리시민 : 바람 쐬고 햇볕 쬐러 나왔습니다.나는 햄스터도 쥐도 아닙니다. 굴 속에 숨어 있을 수만은 없습니다.]

마스크 쓰기라는 기본 수칙도 지키지 않는 시민들이 곳곳에서 눈에 띱니다.

"코 위까지 쓰십시오"

금지 구역에서 술을 마시다 벌금을 물기도 합니다.

[벤자망 /파리 시민 : (코로나를 막으려면) 모든 사람을 강변에 못 오게 해야죠. 난 맥주 마시는 것이 수다 떠는 것보다 더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모든 게 그런 식이니 우리는 선택의 여지가 없습니다.]

일요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는 봄의 시작을 알리는 마라톤 대회가 열렸습니다.

5천 명 이상이 참석했습니다.

코로나 이전 때 보다 더 많은 사람이 참석했습니다.

마스크는 착용하지 않았습니다.

[옐레나 리야자노바 / 마라톤 참가시민 : 저의 첫 출전 대회입니다. 코로나요? 우리는 운동을 하고 있기에 면역력이 어떤 질병도 이겨내리라 믿습니다.]

러시아는 일요일 하루만 8천 8백여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지금까지 코로나19로 숨진 사람은 22만 5천여명이 넘습니다.

YTN 채문석입니다.
  1.  17:00황금나침반 <265회> (2)
  2.  17:30브라보 K-사이언티스트 <63회...
  3.  18:00더 이슈진단 코로나19 <41회>...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