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중국 '백신 외교'가 美 위협?...필리핀서는 '퇴짜' 굴욕

[앵커]
중국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속도가 예상보다 느리자 일반인에 대한 접종을 앞당겨 시작했습니다.

중국은 백신과 수출과 기부에도 적극적인데, 효과가 낮아 일부 퇴짜를 맞는 사례도 나오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강성웅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베이징의 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소입니다.

백신을 맞으러 온 '젊은' 사람들이 눈에 띱니다.

19세에서 59세까지의 일반인은 나중에 맞추기로 했다가 최근 접종 시기를 앞당긴 겁니다.

[백신 접종자 : 백신을 맞고 나서 30분 정도 관찰을 했는데 신체에서 어떤 반응도 없었습니다.]

[백신 접종자 : 2차 접종 시간까지 예약을 해서 더 안심이 됩니다.]

중국이 접종 대상자를 넓힌 것은 예상보다 접종 속도가 느리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춘제 전까지 5천만 명을 두 번씩 접종하기로 했지만, 실제는 4천 만회 분을 놓는 데 그쳤습니다.

중국은 국내에서의 백신 접종을 가속화 하면서 동시에 수출과 무료 기부도 늘려나가고 있습니다.

기부 대상국은 필리핀과 캄보디아 등 주변국은 물론 짐바브웨, 벨라루스까지 무려 53개국입니다.

[왕원빈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중국은 능력 범위 내에서 각국과 백신 협력을 계속하고,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를 도울 것입니다.]

경제력과 백신을 앞세운 중국의 선심성 외교가 미국에 위협이 된다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반대로 중국의 이른바 '백신 외교'가 역효과를 내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필리핀은 중국이 기부하는 백신 60만 회분을 일선 의료진에게는 놓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공짜로 주겠다는 중국산 '코로나백' 백신의 예방 효과가 50%에 불과하다며 불신을 드러낸 겁니다.

미국과 EU 등 선진국들이 아직 개발도상국들의 방역까지 돌볼 여유가 없는 상황에서, 저가 또는 공짜 백신을 앞세운 중국의 '백신 외교'는 논란 속에서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swkang@ytn.co.kr]입니다.
  1.  08:30비욘드 아이-시각, 그 너머의...
  2.  09:00더 이슈진단 코로나19 <41회>...
  3.  09:30사이언스 포럼 <200회> (본)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