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美 12명 중 1명 감염·660명 중 1명 사망...바이든 "가슴 아픈 이정표"

[앵커]
미국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이 전체 국민 12명 중 1명꼴, 사망자는 660명 중 1명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가슴 아픈 이정표"라며 연방기관에 닷새 동안 조기를 걸도록 지시했습니다.

보도에 김형근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전 세계 사망자의 1/5이나 됩니다.

지난해 2월 초 첫 사망자가 나온 뒤 1년 만에 무려 50만 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미국인 660명 중 1명꼴입니다.

누적 확진자도 2천8백만 명이 넘습니다.

12명 중 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셈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가슴 아픈 이정표'라면서 모든 연방기관에 5일 동안 조기를 걸도록 지시했습니다.

또 백악관에서 추모 행사를 열어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오늘날, 우리는 정말로 암울하고 가슴 아픈 이정표를 세웠습니다. (코로나19 사망자가) 1차 세계대전, 2차 대전, 베트남전 사망자보다 더 많습니다.]

미국의 전체적인 코로나19 상황은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크게 나아졌습니다.

백신 접종이 본격화됐고 마스크 의무 착용 등 방역 정책도 강화됐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전염력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 확산이 변수입니다.

지금까지 미국 내에서 1,700건의 변이바이러스 감염자가 확인됐는데 계속 확산 추세입니다.

워싱턴대 분석을 보면 4월 하순쯤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신규 확진자의 80% 수준까지 치솟을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변이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백신 접종 속도를 더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앤서니 파우치 / 미 국립전염병·알레르기연구소 소장 : 바이러스가 더 이상 진화하지 못하게 하는 최선의 방법은 바이러스가 복제되는 것을 막는 것입니다. 가능한 한 빨리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좋습니다.]

미국에서 지금까지 백신을 1회 이상 접종한 사람은 4천4백여만 명.

전체 인구의 13% 수준으로, 집단면역 형성 기준인 70∼80% 수준에 크게 못 미치고 있습니다.

YTN 김형근입니다.
  1.  18:00치명적 바이러스 코로나19 박...
  2.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3.  20:00사이언스 스페셜 <특별기획> ...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