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중.러, 중남미서 활발한 '백신 외교'...영향력 확대

[앵커]
러시아와 중국이 미국의 뒷마당으로 불리는 중남미에서 활발한 '백신 외교' 활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과 유럽의 나라들이 자국민에게 백신 공급을 집중하는 사이에 중국과 러시아는 개발도상국을 공략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채문석 기자입니다.

[기자]
중남미 각국에 러시아와 중국산 백신이 속속 날아들고 있습니다.

베네수엘라는 러시아의 스푸트니크 백신으로 예방 접종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천만 회 분량의 백신을 구입하기로 했습니다.

[니콜라스 마두로 / 베네수엘라 대통령 : 우리는 스푸트니크 v 백신을 승인했습니다. 18일부터 의료진과 우선 접종대상자를 대상으로 백신을 접종합니다.]

현재 아르헨티나와 볼리비아, 멕시코, 니카라과, 파라과이, 베네수엘라 등 6개 나라가 스푸트니크 백신의 사용을 승인했습니다.

스푸트니크 백신의 면역 효과가 91.6%로 미국이나 유럽의 백신에 거의 육박한다는 내용이 국제 학술지에 실리면서 칠레나 콜롬비아 등 친미 성향의 국가들도 구매 협상에 나섰습니다.

중국 백신 역시 중남미에서 점점 영향력을 키우고 있습니다.

브라질과 칠레, 멕시코, 페루 등이 중국 제약사의 백신을 승인했습니다.

[우고 로페스 가텔 / 멕시코 보건부차관 : 중국산 시노백 백신이 긴급 사용 승인을 받았습니다. 우루과이와 볼리비아 대통령은 최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통화하고 백신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미국이나 유럽 서구 국가들이 자국 생산 백신을 자국민에게 우선 공급하는 사이 중국과 러시아는 중남미 공략에 공을 들인 것입니다.

CNN은 이러한 움직임은 코로나 이후 세계질서 재편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중남미에서 미국의 위신을 더욱 떨어뜨릴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YTN 채문석입니다.
  1.  14:00야생 생존의 법칙 코스타리카...
  2.  15:00야생의 강자 <16회> (3)
  3.  16: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본)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