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WHO,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승인...접종 제한 국가 많아

[앵커]
세계보건기구(WHO)가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했습니다.

WHO는 모든 성인에 대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권고했지만, 우리나라를 포함해 이 백신의 고령층 접종을 보류하거나 제한하는 나라가 적지 않습니다.

김태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세계보건기구, WHO는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가 개발한 코로나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을 승인했습니다.

SK바이오사이언스와 인도의 세룸인스티튜트가 위탁 생산하는 2종류의 백신이 승인을 받았습니다.

화이자 백신에 이은 WHO의 2번째와 3번째 승인입니다.

이로써 코로나 백신 공동구매를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한 백신 배포가 속도를 낼 수 있게 됐습니다.

WHO 승인은 코백스 백신 배포의 전제 조건이며, 아스트라제네카는 코백스의 주요 백신 공급처입니다.

코백스는 올해 상반기 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3억 3천600만 회분을 가입국에 전달할 계획입니다.

[테워드로스 거브러여수스 / WHO 사무총장 : 오늘 WHO는 옥스퍼드·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두 종류의 긴급사용을 승인해 코백스를 통해 이 백신이 전 세계에 배포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제약사들로부터 신청 서류를 받은 뒤 불과 4주 만에 승인이 나왔다"면서 백신 회사들이 관련 서류를 고소득 국가뿐만 아니라 WHO에도 제출해줄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앞서 WHO의 전문가 자문그룹은 지난 10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18세 이상 성인에 대해 나이 제한 없이 사용하도록 권고했습니다.

하지만 임상시험 자료가 충분하지 않다는 이유로 이 백신의 고령층 접종을 제한하는 나라도 적지 않습니다.

우리나라가 65세 이상의 접종을 보류하기에 앞서 독일과 프랑스, 스웨덴, 벨기에, 이탈리아 등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고령층 접종을 권고하지 않았습니다.

YTN 김태현[kimth@ytn.co.kr]입니다.
  1.  14:00야생 생존의 법칙 코스타리카...
  2.  15:00야생의 강자 <16회> (3)
  3.  16: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본)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