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아쉬움 남는 3차 대유행 대처...'오락가락' 거리두기

[앵커]
코로나19가 유행한 지난 1년 동안 우리 정부의 방역 대응은 3차 대유행 이전과 이후로 구분됩니다.

1, 2차 때는 신속하고 창의적인 방역 조치로 확산을 조기에 차단했지만 준비 없이 맞은 3차 대유행에서는 잇따른 실기와 땜질식 대응으로 비판을 받았습니다.

보도에 박홍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2월 신천지 사태로 촉발된 1차 유행과 사랑 제일교회 발 2차 유행은 특정 지역과 모임을 통해 감염이 확산하는 양상이었습니다.

정부는 두 차례 위기를 K 방역과 사회적 거리두기로 극복하며 자신감을 얻었습니다.

10월 말엔 여행과 외식을 권장하며 내수 지원책까지 내놨습니다.

[윤태호 /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과장 : 대규모 확산이 억제되고 있으며 확충된 방역과 의료 역량을 통해 큰 문제없이 대응하고 있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결정한 것입니다.]

이어 지속 가능한 코로나19 대응전략이란 이름으로 거리두기 체계를 5단계로 개편하고, 가장 낮은 1단계를 유지했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 일률적인 집합금지 또는 집합제한명령 등 시설별, 상황별 여건을 제대로 고려하지 못했던 방역조치 또한 맞춤형으로 재설계함으로써(효과를 재고하고자 합니다.)]

하지만 지역사회에는 이미 무증상 감염이 광범위하게 퍼지고 있었습니다.

날씨가 추워지며 가족·지인 모임, 실내 체육시설 등 생활 속 집단 감염이 꼬리를 물고 이어졌습니다.

3차 대유행이 시작된 것입니다.

뒤늦게 거리두기 1.5단계, 2단계 조치를 잇따라 내놓았지만 확산세는 멈추지 않았습니다.

[임숙영 /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 : 그간에 지역사회에 잠재되어 있는 감염이 누적되어 있어서 아직까지는 이 (거리두기 상향) 효과가 충분히 나타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2.5단계로 올려야 할 상황에서는 2단계 플러스 알파라는 변칙을 택하며 화를 키웠습니다.

결국, 하루 천 명 이상 확진자가 폭증하자 K 방역은 무력화됐고 의료 역량도 바닥을 드러냈습니다.

[김윤 / 서울대 의대 교수 : 우리의 방역시스템이 한계를 노출하고 있는 상황. 결국은 준비 부족, K-방역의 성공에 취해서 대비를 제대로 못한 것이라는 진단이 나오고 있습니다.]

차라리 3단계 조치를 선제적으로 취해 위기를 빨리 벗어나자는 목소리가 커졌으나 정부는 또다시 머뭇거리다 시기를 놓쳤습니다.

[박능후 / 당시 보건복지부 장관 : 많은 분들이 3단계의 의미를 정확하게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국민들께서 3단계가 어떤 상황을 상정하고 있는지를 면밀히 보시고/ 동의하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을 저희는 알게 되었습니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라는 특단의 조치로 3차 대유행의 큰 불길은 잡았지만 그 과정에서 입은 고통과 피해는 회복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YTN 박홍구입니다.
  1.  13:3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2)
  2.  14:00사이언스 스페셜 휴먼 콘택트...
  3.  15:00애니멀 시그널 <3회> (3)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