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더 이상은 못 버텨"...'점등 시위' 나선 유흥 시설들

[앵커]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가 2주 더 연장된 가운데 집합금지 제외 대상에 포함되지 못한 유흥시설 업주들이 간판에 불을 켜고 '점등 시위'에 나섰습니다.

업주들은 밀린 월세에 각종 세금까지 얹혀지면서 더는 버티기 힘든 상황이라며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데요,

점등 시위 현장을 김대겸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인천 주안동의 한 유흥 거리.

세부지침 완화로 손님을 받을 수 있게 된 일반 노래방과 카페 사이로 유흥 시설도 간판불을 모두 켜놨습니다.

유흥 시설은 거리 두기 2.5단계 연장 이후에도 집합 금지가 풀리지 않아 영업할 수 없지만, 정부 방침에 항의하는 차원으로 간판 불만 켜놓는 이른바 '점등 시위'에 나선 겁니다.

시위에 나선 한 유흥시설에 직접 나와봤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간판에는 불이 들어와 있는데요.

안으로 한 번 들어 가 보겠습니다.

아직 집합 금지가 풀리지 않아 이처럼 불이 모두 꺼져있고, 손님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코로나 위기 때마다 고위험 시설로 분류되면서 영업 제한을 받은 지 8개월째.

어느새 빚은 3천만 원을 넘어섰고 월세 300만 원과 전기료 등도 3개월 치가 밀렸습니다.

[김모단 / 유흥주점 사장 : 아파트 대출금도 밀려있고요. 또 건강보험 모든 세금 같은 게 고정적으로 다 나오고 있어요. 그 세금들을 내지 못하고 계속 쌓아오고 있는 거거든요.]

유흥 시설이라는 이유로 평균 천만 원 넘는 세금을 걷어가면서, 정작 돌아온 건 역차별뿐이라고 호소합니다.

[권순기 / 유흥주점 사장 : 지금 상황에서 차별화가 되고 있잖아요. 노래방이랑 저희랑은. 근데 저희는 그런 걸 불법적으로 하는 게 싫으니깐 세금 내고 정당하게 하겠다 해서….]

광주 지역 유흥 시설 업주들도 지난 5일부터 집합 금지 해제를 주장하며 '점등 시위'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한 모 씨 / 광주지역 유흥주점 사장 : 저희는 최대한 빨리 영업을 하루라도 앞당기는 거 그게 저희 희망 사항이고…. 일부라도 어떤 식으로든 보상해주기를 원하고 있는 상태예요.]

유흥음식업 중앙회는 오는 21일, 정부 세종청사와 각 지역에서 전국 집회를 이어갈 방침입니다.

YTN 김대겸입니다.
  1.  21:00애니멀 시그널 <3회> (본)
  2.  22:00야생 동물가족 생존기 동물들...
  3.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