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WHO "올해 안 코로나19 집단면역 형성 안 될 것"

[앵커]
새해 들어 코로나19 확산세가 더욱 거세지자 미국과 유럽 등은 백신 접종 속도를 높이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화이자도 코로나19 백신 생산을 20억 회분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올해 안 코로나19 집단면역 형성은 어렵다고 WHO는 밝혔습니다.

보도에 김형근 기자입니다.

[기자]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델라웨어주 병원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았습니다.

지난달 21일에 이어 두 번째 접종입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 자리에서 앞으로 백신 접종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당선인 : 제가 가장 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은 바로 가능한 한 빨리 사람들의 팔에 백신을 접종하는 것입니다.]

현재 미국은 백신 접종 속도가 코로나19 확산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유럽 국가들도 백신 추가 확보와 접종 속도를 높이는데 전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세계 곳곳에서 백신 확보전이 치열해지자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올해 백신 생산량을 20억 회 분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기존 목표치보다 50% 이상 늘어난 것입니다.

하지만 세계보건기구 WHO는 "이 같은 노력에도 올해 안에 코로나19 집단면역 형성은 안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현재 백신 접종을 시작한 곳은 고소득 국가 중심의 40여 개 나라.

나머지 국가들은 백신을 아직 공급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WHO가 코백스 프로그램을 통해 확보한 백신은 지금까지 20억 회 분량, 이 가운데 상당수는 노바백스, 사노피, 얀센 등 아직 긴급승인이 안 된 백신들입니다.

이 물량으로 올해 안에 나머지 국가들의 집단면역을 형성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게 WHO의 판단입니다.

[숨야 스와미나탄 / WHO 최고 과학자 : 백신이 가장 취약한 사람들을 보호하기 시작하더라도, 2021년에 집단면역에 도달하지는 못할 겁니다. 비록 몇몇 국가에서 달성하더라도 전 세계 사람들을 보호하지는 못할 겁니다.]

WHO는 코백스 확보 물량을 두 배로 늘린다는 계획 아래 백신 제약사들에게 코백스 동참을 호소했습니다.

YTN 김형근입니다.
  1.  07: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5)
  2.  08:00문화유산 세계여행 <22회> (3)
  3.  09:00브라보 K-사이언티스트 <52회...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