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2030년까지 육지·해양 30% 보호" 전세계 50개국 의기 투합

프랑스, 독일, 영국, 캐나다 등 최소 50개국이 2030년까지 지구의 30%를 차지하는 육지와 해양 보호에 동참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프랑스 정부가 현지시간 11일 유엔, 세계은행 등과 함께 주최한 '원 플래닛 서밋'에 참석한 각국 정상과 국제기구 수장 등 30여 명은 기후 변화 위기에 대응하는 조치가 절실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코로나19 대유행 탓으로 온라인으로 진행한 이날 정상회의에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등이 함께했습니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 집행위원장과 같은 국제기구 수장들도 회의에 참석해 힘을 보탰습니다.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구에서 공존해야 하는 자연과 인간 모두를 지키기 위해 프랑스와 영국, 코스타리카 주도로 지난해 출범한 다국적 연대에 총 50개국이 가입했다고 소개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위기를 겪으면 겪을수록 우리의 취약성은 서로 연관돼 있다는 점이 더욱 명확해졌다"며 "우리가 결단을 내린다면 이야기의 흐름을 바꿀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구테흐스 총장은 "코로나19 대유행에서 회복하는 길은 우리가 경로를 바꿀 기회"라며 "현명한 정책과 적절한 투자로 경제를 되살리고, 회복성을 구축하고 생물다양성을 구축하는 길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1.  08:00문화유산 세계여행 <20회> (3)
  2.  09:00브라보 K-사이언티스트 <51회...
  3.  09:30황금나침반 <252회> (5)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