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日, 오늘 2차 긴급사태 선언...다음 달 7일까지 영업 단축 등 요청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스가 일본 총리가 오늘(7일) 도쿄 등 수도권을 대상으로 다시 긴급사태를 선언합니다.

스가 총리는 정부 자문위원회를 거쳐 국회에서 이번 조치의 필요성과 세부 대책을 설명한 뒤 오늘 오후로 예정된 정부 대책본부 회의에서 긴급사태를 선언할 예정입니다.

긴급사태 대상 지역은 도쿄와 사이타마, 치바, 가나가와 등 수도권 4개 지자체로, 내일(8일)부터 음식점 등의 영업 단축과 대규모 행사 제한 등 세부 조치가 시행에 들어가게 됩니다.

일본 정부는 해당 지역 주민들에게 저녁 8시 이후 외출 자제를 요청하고, 기업 등에 대해서는 재택근무를 확대해 출근 인원을 70%까지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할 전망입니다.

하지만 지난해 긴급사태 당시와 같은 전국 일제 휴교 등의 조치는 취하지 않고 대학 입시 시험도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긴급사태 기간 외부로부터 변이 바이러스 등의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중단하는 등 입국 규제도 강화할 전망입니다.

이에 따라 한국과 중국 등을 대상으로 사업 목적의 왕래를 격리 면제 조치와 함께 허용해 온 '비즈니스 트랙'도 일시 중지될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은 지난해 4월 7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도쿄 등 7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상 첫 긴급사태를 선언했으며 16일에는 전국으로 확대했습니다.

당시 긴급사태에 따른 후속 조치로 전국 학교가 일제 휴교에 들어가고 대형 상업시설과 행사장, 학원, 스포츠 시설 등을 포함한 업종 상당수가 휴업과 영업 단축을 시행한 바 있습니다.

이후 감염 확산세가 진정되자 일본 정부는 지난해 5월 14일 일본 39개 지자체에 대해 긴급사태를 해제한 데 이어 25일에는 전국 모두 해제했습니다.
  1.  08:00문화유산 세계여행 <20회> (3)
  2.  09:00브라보 K-사이언티스트 <51회...
  3.  09:30황금나침반 <252회> (5)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