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하루 신규 확진 6천 명 넘은 日, '솜방망이 긴급사태' 비판 잇따라

[앵커]
코로나 19 신규 환자가 처음으로 6천 명을 넘어선 일본은 스가 총리가 오늘(7일) 도쿄 등 수도권을 대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감염 확산이 예상을 뛰어넘는 수준이어서 긴급사태 한 달로는 상황을 진정시키기 어렵다는 지적이 정부 안에서도 나오고 있습니다.

도쿄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긴급사태 선언 기간 도쿄에서 감염자가 가장 많았던 날은 4월 17일의 206명이었습니다.

두 번째 긴급사태를 앞둔 지금 하루 감염자는 처음으로 천5백 명을 넘어, 8배 수준으로 급증했습니다.

상황이 크게 바뀌었지만 지난해 같은 위기감은 거리에서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도쿄 시민 : 사실 제 주변에서 감염자가 한 명도 없기 때문에 솔직히 그렇게 (위험이) 실감 나지는 않습니다.]

[도쿄 시민 : 겁나지만 그래도 여기 와버렸네요. (하하.)]

현재 일본 정부는 우선 한 달 정도를 긴급사태 기간으로 상정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의 폭발적 감염 상황을 볼 때 이 기간 내에 진정되기는 어렵다는 전망이 정부 내에서도 나왔습니다.

[오미 시게루 / 일본 정부 코로나대책분과회장 : 선언 그 자체가 감염을 가라앉히게 될 것이라는 보증은 없다고 봅니다. 한 달 미만의 (긴급 사태) 기간으로 그렇게 되기는 대단히 어려운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영업 단축에 응하지 않는 음식점 명단을 공개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의료계는 그러나 수도권에 국한해 일부 업종의 영업을 제한하는 것으로는 어림없다는 반응입니다.

[나카가와 토시오 / 일본의사회장 : 현실은 이미 의료붕괴 상황입니다. 향후 감염 확대 상황에 따라서는 전국적인 긴급사태 발령 확대도 생각하지 않으면 안됩니다.]

지난해 약 한 달 반에 걸친 긴급사태 선언으로 2분기 일본 국내 총생산은 전후 최악의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습니다.

경제에 미칠 악영향을 최소화 하려는 제한적인 긴급사태 조치로 감염 확산 사태가 더 오래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비판이 잇따르는 가운데 스가 총리는 전문가 자문위원회와 국회 설명을 거친 뒤 정부 대책본부 회의에서 긴급사태를 공식 선언할 예정입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1.  07: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5)
  2.  08:00문화유산 세계여행 <22회> (3)
  3.  09:00브라보 K-사이언티스트 <52회...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