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백신 확보하고도 못 맞혀…'백신 부국'들 속앓이

[앵커]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 나라가 벌써 40여 개국에 달합니다.

하지만 각국의 실제 접종률 격차가 점점 벌어지면서 백신 보유국 가운데서도 희비는 엇갈리고 있습니다.

이여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백신 접종이 시작되기 전에는 물량 확보가 우선시 됐지만, 이제는 접종률이 관건이 됐습니다.

물량을 쏟아부어 봤자 접종률이 낮으면 소용이 없기 때문입니다.

캐나다의 경우 전체 인구가 10번 이상 맞을 백신 수급 계약이 이뤄져 있지만, 지금까지 보급된 백신 가운데 불과 35%만 실제 접종됐습니다.

초저온에서 보관해야 하는 화이자 백신의 특성상 시골에의 접근성이 떨어지고, 언제 추가 물량이 도착할지 몰라 주 정부에서 2차 접종분을 남겨놓으려고 모든 백신을 소진하지 않은 게 큰 이유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캐나다에서 백신을 맞은 사람은 전체 인구 중 0.38%에 불과합니다.

인구의 15.83%가 접종을 마친 이스라엘과는 물론 1.46%인 미국과도 격차가 큽니다.

백신을 맞기 전 의사 진찰을 받게 하고 동의서를 꼼꼼히 작성하게 한 프랑스는 상황이 더 심각합니다.

인구 대비 접종률이 0.01%로 꼴찌 수준입니다.

[가브리엘 메렙 / 생 빈센트 병원 의사 : 아무래도 백신은 새로운 것이기 때문에 맞는 사람의 동의를 받아야 합니다. 동의서를 작성하지 않는다고 접종 속도가 더 빨라질까요? 윤리적인 문제도 있고 상당히 복잡합니다.]

프랑스 정부는 앞으로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겠다고 약속했지만, 백신에 대한 거부감도 넘어야 할 산입니다.

지난해 12월 여론조사(입소스)에서 "백신을 맞겠다"고 응답한 프랑스 국민은 40%로, 절반에도 못 미칩니다.

미국에서는 숙련된 의료진과 접종 장소 등 '접종 인프라' 미비로 애를 먹고 있습니다.

[제임스 카일 박사 / LA 의료보건계획의 의료 책임자 : 초반엔 지난해 말까지 2천만 명이 접종을 마칠 거라고 했는데요. 현재까지 2백50만 명이 접종했을 뿐입니다. 미국에 백신 확보를 위한 계획은 있었지만, 접종에 대한 계획은 없었다고 봅니다.]

트럼프 행정부가 백신을 확보하는 데만 주력했을 뿐 실제 접종하는 데 대한 준비는 허술했다는 지적입니다.

우리도 교훈 삼아 철저히 준비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이여진입니다.
  1.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2.  24:00브라보 K-사이언티스트 <51회...
  3.  24:30황금나침반 <252회> (4)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