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병원도 식당도 '구멍 숭숭'...길어진 거리두기에 긴장감 '느슨'

[앵커]
거리두기 2.5단계가 길어지면서 긴장감이 느슨해진 걸까요.

면회객 통제를 하지 않는 병원, 명부 작성을 대충하는 식당.

방역 관리가 허술해진 곳이 한두 군데가 아닙니다.

정현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남양주에 있는 한 종합병원.

출입문으로 사람들이 자유롭게 드나듭니다.

열화상 카메라가 있긴 하지만, 오후 6시 이후엔 관리하는 직원도 따로 없습니다.

출입명부를 쓰거나 QR코드를 찍는 사람은 눈에 띄지 않습니다.

[병원 관계자 : 보호자들은 (명부) 등록하는데 100%는 다 못해요. 빠지는 분도 있고, 놓치는 경우가 있는….]

출입문을 지나 엘리베이터를 타면 바로 입원 병동 입구.

감염에 취약한 환자들이 있는 곳인데 보호자가 아니라도 명부만 쓰면 누구나 병동 안으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병원 간호사 : (명단 썼으면 들어가면 되는 건가요?) 들어갔다가 오세요.]

병원 측은 면회를 하지 말라는 안내 문자를 보내고 있다지만, 면회객 관리는 무방비인 겁니다.

[병원 입원 환자 : 다섯 명이든 세 명이든 두 명이든 몰려 들어올 수 있어요. 생명의 위협을 느껴요. 수술한 지 얼마 되지 않아서….]

식당들도 방역 관리가 허술한 곳이 적지 않습니다.

발열 체크는커녕 출입 명부 작성을 하지 않는 곳도 있고,

[식당 관계자 : (명부 작성은 따로 없어요?) 잠깐만요.]

일행 중 한 명만 명부를 쓰라고 하기도 합니다.

모두 방역 수칙에 어긋납니다.

[식당 직원 : 한 사람만 쓰고 그다음엔 같이 왔으니까, 외로. 모두 다 그렇게 하지 일일이 다 안 하고….]

추운 날씨까지 겹쳐 코로나19 대유행이 좀처럼 꺾이지 않은 상황인데도 관리가 해이해진 모습이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는 겁니다.

[김우주 /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 중장기적인 전략이 필요한데 국민도 자영업자도 식당이나 이런 곳 거리두기나 명부작성 발열 검사도 느슨해질 수밖에 없죠.]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가 30% 가까이 이르는 상황에서 이런 빈틈이 문제가 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지난해를 비춰봐도 이 정도면 괜찮겠지 하고 방역 수칙을 무시했던 곳에서 어김없이 바이러스가 크게 확산했었다는 겁니다.

지치더라도 백신 접종이 시작되기 전 마지막 고비를 무사히 보내려면 방역의 고삐를 더욱 조여야 하는 시점입니다.

YTN 정현우[junghw5043@ytn.co.kr]입니다.
  1.  22:00문화유산 세계여행 <20회> (본)
  2.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3.  24:00브라보 K-사이언티스트 <51회...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