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美 사망자 6개월 만에 최다...바이든, 모임 자제 당부

[앵커]
미국의 코로나19 하루 사망자가 2천100명을 넘어 6개월 만에 최다를 기록한 가운데 추가 확산의 온상이 될 추수감사절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자신도 40여 년 만에 가족 모임을 포기했다며 자제를 당부했습니다.

워싱턴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국의 코로나19 하루 사망자가 24일 2천백 명을 넘었습니다.

지난 5월 11일 이후 6개월여 만에 처음입니다.

하루 신규 환자 발생도 17만 2천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22일 연속 10만 명대입니다.

입원 환자도 8만 8천여 명으로 15일 연속 최고치를 경신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겨울철에 접어들면서 확산하는 상황이 도무지 잡히질 않고 있는 겁니다.

이런 데다 미국에서 가족들 모임을 위해 이동이 가장 많은 추수감사절이 시작돼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질병통제예방센터, CDC가 올해만큼은 예외를 두라고 권고하고 있습니다.

[헨리 워크 /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국장(지난 19일) : 지금 확진자의 기하급수적인 증가가 함께 질병과 감염을 한 지역에서 다른 지역으로 옮길 수 있는 가능성을 보고 있습니다. 이는 이 시점에서 여행을 피하라는 권고로 이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도 40여 년 만에 추수감사절 가족 모임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다른 사람들을 생각하고 함께 힘을 합쳐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자고 호소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당선인 : 40여 년 동안 추수감사절에 여행하는 전통이 있습니다. 하지만 올해는 서로를 보호해야 하므로 따로 보낼 것입니다.]

하지만 지난주 금요일인 20일부터 시작된 이동을 보면 권고와 호소 등이 먹히지 않는 듯 보입니다.

미국 교통안전청은 닷새 동안 488만 명이 이미 공항 보안 검색대를 통과했다고 파악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taewookk@ytn.co.kr]입니다.
  1.  07:00세상탐험 <21회> (본)
  2.  08:00수다학 <100회> (4)
  3.  08:30극찬기업 <24회> (4)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