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美 주 정부 잇단 규제 강화...바이든 "원활한 인수 시급"

[앵커]
미국의 코로나19 상황이 하루 신규 환자가 15만 명을 웃돌고 입원환자가 7만 명에 근접할 정도로 확산하면서 규제를 강화하는 주들이 늘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당선인은 인수 과정이 차질을 빚는다면 그만큼 대처도 늦어진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의 협조를 촉구했습니다.

워싱턴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현지 시각 15일 미국의 하루 신규 환자는 16만 6천여 명.

지난 13일 18만 5천여 명을 찍은 뒤 15만 명 이상의 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루 입원 환자도 6만 9천여 명으로 7만 명에 근접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후 최고치로, 봄철과 여름철의 정점을 웃도는 수준입니다.

이에 따라 모임을 제한하고 학교를 온라인으로 전환하는 등 규제를 강화하는 주들이 속속 늘고 있습니다.

[필 머피 / 미국 뉴저지 주지사 : 다시 경제 재개의 다른 측면과 관련해 다시 한 번 고삐를 당겨야 합니다. 이렇게 하는 것은 저에게 아무런 기쁨도 주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오늘 실내 집회의 제한을 10명 이내로 줄이기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할 것입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모더나의 백신 발표를 환영하면서도 실제 배포까지는 몇 달이 남았다며 방역 실천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인수 업무가 빨리 이뤄져야 백신 배포 등 대처도 빨라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당선인 : 백신을 확보하는 것과 접종하는 것은 2개의 다른 일입니다. 오늘 통화한 모든 사람은 행정부의 배포 계획에 빨리 접근할수록 이번 이양이 더 빨리 순조롭게 진행될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음을 확인합니다.]

그런 만큼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정부 이양에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코로나19 구제 방안을 다시 내놓기 위해 의회가 모여 논의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taewookk@ytn.co.kr]입니다.
  1.  17:00관찰카메라 24시간 당일치기 ...
  2.  18:00도전 초소형 주택 <12회> (본)
  3.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