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공용 흡연실에, 나가서 음주까지"...방역 뚫린 자가격리자 숙소

[앵커]
해외에서 입국하면 2주 동안 자가격리를 해야 하죠.

국가지정시설이 아닌 게스트하우스나 단기 임대 숙소에 머물러도 되는데, 이런 숙박시설이 방역 사각지대라는 제보가 YTN에 들어왔습니다.

격리자들이 방역 수칙을 어기거나 심지어 외출해서 술을 마셔도, 업소 측이 눈감아준다는 겁니다.

박기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해외에서 들어온 자가격리자들이 머무는 방 29개짜리 서울의 한 게스트하우스.

7층 건물인데 출입문이 활짝 열려 있어 누구나 들어갈 수 있습니다.

옥상에 올라가 보니 흡연장으로 쓰이는지 담배꽁초가 수북하고, 빨래 건조대에 빨래도 널려 있습니다.

[A 씨 / 게스트하우스 자가격리 이용자 : 격리 생활을 하면서 하루에 3번 정도는 방에서 커피를 타서 컵을 들고 계단을 올라서 옥상으로 올라갔던 기억이 납니다. 올라가서 만나더라도 서로 마스크를 쓴 상태에서 거리를 피합니다.]

게스트하우스 블로그에는 아예 옥상으로 올라가 흡연해달라는 공지도 올라와 있습니다.

격리자들이 수시로 같은 공간을 오가며 쓰는 겁니다.

[A 씨 / 게스트하우스 자가격리 이용자 : 암묵적인 승인하에 이렇게 운영하는 것이 아닌가. 현실적으로 큰 문제는 없다고 봅니다. 정신적 해방감,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줄이는 완충제 역할을 한다고 봐요.]

그러나 당연히 방역 수칙에 어긋납니다.

[지자체 보건소 관계자 : 자가격리는 격리 기간 동안 방 밖에 나오지 않고, 그 안에서 생활이 가능한 경우를 말씀드리는 거거든요. 공동생활시설은 이용이 안 되죠.]

구청에서 이런 점을 지적받은 업소는 뒤늦게 옥상을 이용하지 말라고 재공지했다고 밝혔지만, 여전히 흡연 공간으로 쓰이고 있습니다.

또 다른 게스트하우스도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이곳은 일반 숙박객과 자가격리자를 함께 받고 있는데, 격리자들이 객실 밖을 오가도록 놔두고 있습니다.

심지어 마트를 다녀오거나 술을 마시고 와도 눈감아 준다고까지 말합니다.

[B 게스트하우스 운영자 : 마트 잠깐 가는 거, 나가서 담배 피우는 거, 어떤 분은 술 드시고 오는 분도 있고 일일이 간섭하면 싸움밖에 안 나거든요. 우린 못 본 것으로 하면 되니까….]

해외 입국자는 단기 체류의 경우 국가 지정시설로 옮겨지지만, 자택이나 머무를 숙소가 있을 땐 원하는 곳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각 지자체 관리팀은 이탈자가 없는지 불시 점검을 벌이긴 하지만, 잠시 외출하거나 내부 흡연공간을 이용하는 것까지 일일이 적발하긴 어렵다고 말합니다.

[관할 구청 관계자 : 위치정보를 파악하고는 있지만, 계속 옆에서 대기를 하거나 보초를 서는 건 아니잖아요. 대신 신고 들어오면 나가기도 하고, 그렇게는 하고 있어요.]

기본적으로 자가격리자들이 자율적으로 방역 지침을 지키는 게 먼저겠지만,

이런 게스트하우스들이 자칫 방역 사각지대로 전락하지 않도록 공용공간 사용 규제 등 보다 세밀한 지침을 마련하고 관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YTN 박기완[parkkw0616@ytn.co.kr]입니다.
  1.  13:3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2)
  2.  14:00야생 생존의 법칙 <3회> (3)
  3.  15:00야생의 강자 <3회> (3)
  1.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그램 외...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