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美 코로나19 급증..."집계 방식 탓" vs "대응 실패 탓"

[앵커]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급증해 하루 8만여 명이 연일 이어지면서 대선전에도 가장 큰 쟁점이 되고 있습니다.

주말과 휴일 현장유세 강행군에 나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집계가 잘못됐다고 주장한 반면 카멀라 해리스 민주당 부통령 후보는 대응 실패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공격했습니다.

워싱턴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국의 코로나19 환자가 연일 8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중서부 중심으로 급속한 확산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내년 1월까지 누적 사망자가 30만 명을 넘을 것이란 전망까지 나올 정도입니다.

이 때문에 코로나19 대응 문제는 얼마 남지 않은 대선에서 가장 큰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경합 주 등 현장유세에 총력을 쏟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은 사망자가 많은 것이 병원에서의 집계 방식 탓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다른 병이 사망 원인이어도 코로나에 걸렸다면 코로나 사망자로 보고한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진단을 절반으로 줄인다면 확진도 그만큼 줄 것이라며 경제는 그 어느 때보다 위대해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공화당 대선후보 : 어떤 나라들은 다르게 보고합니다. 만약 누군가가 심장질환에 걸려서 코로나로 사망한다면 심장질환으로 사망했다고 합니다. 만약 누군가가 암으로 위독하고 코로나를 가지고 있다면, 우리는 코로나로 보고합니다.]

민주당으로서는 공격하기 좋은 상황이 연출된 셈입니다.

미국의 코로나19 대응 실패는 트럼프 대통령과 행정부의 잘못이라고 몰아붙이고 있습니다.

[카멀라 해리스 / 민주당 부통령 후보 : 다시 말하지만, 그들은 이것이 독감과 같다고 미국 국민을 오도했습니다. 독감보다 5배나 더 치명적이라는 것을 우리는 초기부터 알게 됐고 그들은 1월부터 알고 있었음에도 그랬습니다.]

해리스 후보는 그러면서 참모가 확진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유세를 당분간 그만두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해리스 후보는 이번 달 중순 참모가 코로나19에 걸리자 자신은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나흘 동안 유세를 중단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taewookk@ytn.co.kr]입니다.
  1.  13:00지구 최악의 재난보고서 <2회...
  2.  13:3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2)
  3.  14:00야생 생존의 법칙 <3회> (3)
  1.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그램 외...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