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日 원자력규제위원장, "해양방류...실행 가능한 유일한 처분 방법"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하는 것으로 조만간 결정할 방침인 가운데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장이 해양 방류가 실행 가능한 유일한 처분 방법이라고 밝혔습니다.

후케타 토요시 위원장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강조하고 정부의 처분 방침이 결정되면 방류 1년 전부터 주변 해역과 먼 바다에서 방사성 물질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후케타 위원장은 또 "손상된 원자로를 통과한 물이라 해양 방류에 저항감이 있는 것을 강하게 인식하고 있다"면서 "기준을 지켜 실시하는 한 환경이나 해산물에 영향을 준다고는 생각할 수 없다"며 안전성을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 모니터링 방법을 놓고 해외 규제 당국의 평가를 받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오염수를 2차례 정화해 방사성물질의 농도를 기준치 이하로 낮춰 방출하겠다고 설명해 왔지만 삼중수소 등 일부 방사성물질이 그대로 남아 논란이 돼 왔습니다.

일본 정부가 이달 중 처분 방침을 결정할 경우 약 2년간 준비 작업을 거쳐 오는 2022년 10월쯤 방류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일본 원자력규제위는 오염수 해양방류 방침이 정해질 경우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의 방류 설비 설계와 공사 과정을 심사하게 됩니다.
  1.  10:00더 이슈진단 코로나19 <20회>...
  2.  11:0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본)
  3.  11:30핫 클립 유레카 <182회> (본)
  1.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그램 외...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