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먹는 미생물로 '장내 염증' 진단한다

[앵커]
대장 내시경은 밥을 굶고, 전날 밤에 엄청난 양의 물을 마셔야 하는 고통을 겪어야 하는데요.

이런 불편 없이도 똑똑한 미생물을 활용해 장내 염증을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우리 연구진이 개발했습니다.

이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서구화 식습관과 면역학적, 유전적 요인들로 궤양성 대장염 같은 염증성 장 질환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궤양성 대장염 진단은 내시경이나 분변 검사, CT, MRI 촬영 등 다양하지만, 비용 문제나 불편 호소 등 단점이 뒤따랐습니다.

국내 연구진이 염증 반응으로 생성되는 질산염 등을 장내 미생물이 직접 감지하는 방식으로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우승균 / 한국생명공학연구원 UST 박사과정 (제1저자) : 프로바이오틱스 미생물에 합성생물학 기반의 유전자 회로를 도입하여 장내 염증을 비침습적으로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 연구입니다.]

우선 대장 염증 진단 지표물질로 질산염을 활용해 합성생물학 기반의 유전자 회로를 개발했습니다.

이를 프로바이오틱스균에 넣어 염증을 진단하는 미생물을 만들었습니다.

염증 반응에 따라 형광 빛의 세기가 달라지는 이른바 '스마트 미생물'이 탄생한 겁니다.

[이대희 /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합성생물학전문연구단 : 염증을 진단함과 동시에 치료제를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도입할 수 있습니다. 그럴 경우 염증의 진단과 치료가 동시에 가능해지고 염증뿐만 아니라 다른 질병에도 같은 기술이 적용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향후 암 같은 장 질환을 진단하고 동시에 치료도 가능한 수준까지 발전 가능성 있는 이번 '스마트 미생물 기술은 분석화학 분야 세계적 저널 '바이오센서와 바이오일렉트로닉스(Biosensors & Bioelectronics)' 온라인판에 실렸습니다.

YTN 이정우[leejwoo@ytn.co.kr]입니다.
  1.  13:3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2)
  2.  14:00야생 생존의 법칙 <3회> (3)
  3.  15:00야생의 강자 <3회> (3)
  1.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그램 외...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