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이대론 안된다"...생존 위한 대형마트의 몸부림

[앵커]
코로나 돌발 상황에 온라인에도 고객을 뺏기면서 대형마트들은 "이대론 안된다"는 위기 의식이 팽배합니다.

고객이 다시 매장을 찾게 하기 위해 점포 인테리어를 바꾸기도 하고, 온라인 시장에도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계훈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고객이 원하는 두께와 모양을 주문하면 직원은 그 자리에서 고기를 손질합니다.

포장된 균일한 상품을 대량 판매하는 방식에서 재래 시장식 맞춤형 서비스를 도입한 겁니다.

[권수언 / 이마트 월계점 팀장 : 신선식품의 경우 고객님들께서 직접 보고 고르시는 경향이 있습니다. 이러한 패턴과 다양한 고객의 니즈를 반영해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기획하게 되었습니다.]

이마트는 올해 초부터 오더메이드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축산물과 수산물 매출이 크게 늘었습니다.

코로나 확산은 '비대면 소비'라는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냈습니다. 유통업의 중심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빠르게 옮겨가면서 대형마트들도 다양한 변화를 시도하고 있습니다.

온라인 시장에 맞서기 위해 오프라인 매장만의 장점을 살려 경쟁력 강화에 나선 건데, 고객이 오래 머물 수 있는 재미있는 공간을 만드는 데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여준상 / 동국대 경영학과 교수 : 과거에는 마트에 와서 물건만 담아 간다, 옛날 얘기인 것 같고요. 오프라인 기반의 마트는 새로운 쇼핑 경험, 즐거운 쇼핑, 이런 개념의 새로운 경영이 반영되어야….]

홈플러스는 기존 점포의 일부 공간을 온라인 배송을 위한 물류 센터로 바꿔나가고 있습니다.

온라인 사업을 강화하면서 실제 온라인 배송 건수도 크게 늘었습니다.

[김진원 / 홈플러스 풀필먼트 기획팀장 : 주차장과 같은 점포의 유휴공간을 활용하여 비용 절감을 하였으며, 고객에게 보다 빠르게 신선한 제품을 배송하게 되었습니다.]

롯데는 이커머스 업계에 정면으로 도전장을 냈습니다.

1시간 이내, 주문 즉시 배송해 주는 '퀵커머스 시장'에 가세해 치열한 배송 경쟁을 치르고 있습니다.

과거 전통시장이 그랬듯, 사람들로 늘 북적이던 대형마트가 이제는 떠나가는 고객을 잡기 위해 치열한 몸부림을 치고 있습니다.

YTN 계훈희[khh0215@ytn.co.kr]입니다.
  1.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2.  24:00브라보 K-사이언티스트 <44회...
  3.  24:30황금나침반 <245회> (4)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