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트럼프 마스크 없이 강행군…바이든 "자만은 금물"

[앵커]
미국 대선이 15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마스크도 쓰지 않고 주말 동안 3개 주에서 강행군 유세를 벌였습니다.

바이든 후보는 경합 주를 집중 공략했습니다.

캠프 안에서는 자만하면 안 된다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김태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운동을 위해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교회를 찾았습니다.

지지자들의 환호성이 터져 나옵니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과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던 호프 힉스 보좌관이 자리를 함께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계속 마스크를 쓰지 않고 주말 유세를 이어갔습니다.

네바다주는 전통적으로 민주당이 우세한 곳인데 최근 지지율 격차가 좁혀지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말 러스트벨트 경합 주인 미시간과 위스콘신에서도 유세를 벌였습니다.

특히 미시간주에서는 강력한 코로나 대응 조치에 문제가 있다며 휘트머 주지사를 공격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여러분, 주지사가 미시간주를 개방하도록 해야 합니다. (그녀를 (감옥에) 가둬라! 그녀를 가둬라!)]

트럼프 지지자들이 외친 '그녀를 가둬라'는 구호는 4년 전 '이메일 스캔들'에 휘말린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게 쓰던 것입니다.

최근 납치음모의 표적이 됐던 휘트머 주지사는 대통령의 잘못된 행위가 자신과 공무원들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바이든 후보는 코로나19 방역에 유의하며 대조를 이루는 유세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자신은 특정 지지층이 아닌 모든 사람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 자랑스러운 민주당 후보로 출마했지만, 미국의 대통령이 될 것입니다. 공화당 주나 민주당 주는 없습니다. 미국일 뿐입니다.]

바이든 캠프는 여론조사의 우위에 안주하거나 자만하면 안 된다며 내부의 경각심을 촉구했습니다.

4년 전의 전철을 반복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느껴집니다.

YTN 김태현[kimth@ytn.co.kr]입니다.
  1.  09:00브라보 K-사이언티스트 <43회...
  2.  09:30황금나침반 <244회> (5)
  3.  10:00더 이슈진단 코로나19 <20회>...
  1.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그램 외...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