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유통 공룡' 옛말...대형마트가 사라진다

[앵커]
과거 대형마트는 새롭게 문만 열어도 손님이 줄을 설 정도로 인기가 많았는데요.

'유통업계 공룡'이라 불리며 국내 유통 시장을 장악했던 대형마트가 하나, 둘 문을 닫고 있습니다.

YTN은 잇단 폐점으로 이제는 생존 전략을 찾고 있는 대형마트의 현주소를 짚어봅니다.

첫 번째 순서로 대형마트가 몸집 불리기에서 몸집 줄이기로 전략을 바꾼 이유를 알아봅니다.

계훈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달 21일, 마트 직원들이 폐점 매각 중단을 요구하며 거리로 나왔습니다.

유통업계 2위, 홈플러스는 4개 지점이 문을 닫을 예정입니다.

롯데마트는 상황이 더 심각합니다.

올해 벌써 8곳이 폐점했고 7곳도 페점 기로에 섰습니다.

한국유통학회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4년간 대형마트 20여 곳이 문을 닫았고, 이로 인해 3만2천여 명이 일자리를 잃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점포 한 곳이 문을 닫았을 때 해당 점포와 협력업체 직원 등 9백여 명, 주변 상권 4백여 명까지 모두 천3백여 명이 일자리를 잃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매출 하락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대형마트 3사 매출액은 영업 규제가 도입된 2012년 34조 원에서 지난해 32조 원으로 줄어든 반면,

같은 기간 온라인 업종과 편의점은 두 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소비의 무게 추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이동하면서 더 이상 '유통 공룡'이란 별명도 무색해진 상황.

[서용구 / 숙명여대 경영전문대학원장 : 오프라인과 온라인의 경쟁구도에서 온라인 시장을 잡지를 못했고, 인구통계적인 이유와 온라인 이커머스 성장으로 위기에 처했다고 보이고….]

여기에다 골목상권 보호 취지로 잇따라 나온 규제도 한몫했습니다.

21대 국회 들어, 국회에 발의된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 12개 가운데 6개가 대규모 점포에 대한 규제강화 법안입니다.

[조춘한 / 경기과학기술대 경영학과 교수 : 규제에 대한 풍선효과가 식자재 마트라든가 편의점, 온라인 매출의 증가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대형마트 규제로 인한 혜택이 지금 온라인으로 집중되고 있기 때문에 향후 규제는 신중하게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유통 규제는 갈수록 강화되고 코로나로 불황이 장기화하는 등 대형마트를 둘러싼 영업환경은 갈수록 나빠지고 있습니다.

대형마트가 몸집을 줄일수 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YTN 계훈희[khh0215@ytn.co.kr]입니다.
  1.  12:00리얼수선예능 고쳐듀오 시즌2...
  2.  13:00지구 최악의 재난보고서 <2회...
  3.  13:3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2)
  1.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그램 외...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