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슈퍼스타 호날두 확진..."코로나19 가을철 재유행 찾아왔다"

[앵커]
세계적인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는 등 유럽의 확산세가 심상치 않습니다.

미국도 유럽과 비슷한 양상인데, 우려했던 코로나19의 가을철 재유행이 시작됐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보도에 김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국가대표 축구 A매치 기간을 맞아 포르투갈 대표팀에 소집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격리됐습니다.

이에 따라 호날두가 스웨덴과의 경기에 출전하지 않는다고 포르투갈 축구협회가 밝혔습니다.

유럽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되는 가운데 영국은 하루 신규 확진자가 전날 대비 3천 명 이상 급증해, 1만 7천여 명, 신규 사망자는 6월 초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인 140여 명이나 발생했습니다.

러시아, 이탈리아 등도 영국과 비슷한 양상입니다.

러시아의 하루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1만 4천여명, 하루 신규 사망자는 역대 최고 수준인 240여 명이라고 AFP 통신이 전했습니다.

이탈리아도 하루 확진자 규모가 1차 바이러스 확산의 정점으로 꼽힌 지난 3월 말 이래 최대인 6천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탈리아 당국은 결혼과 장례식의 인원을 제한하고, 음식점 영업을 자정까지만 허용 하는 등의 규제에 들어갔습니다.

[주세페 콩테 / 이탈리아 총리 : 저는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 즉 팬데믹을 극복하게 하는 새로운 규제 조치를 도입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습니다.]

이렇게 유럽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는 것과 관련해 유럽연합 EU 회원국들은 신호등 색깔의 EU 코로나 발병 상황 지도를 매주 발간해 공통의 검역 조치를 시행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미국도 유럽과 마찬가지로 확산세가 심각합니다.

지난 달 3만 명 수준이던 하루 신규 환자가, 5만 명으로 느는 등 33개 주에서 신규환자가 증가했고, 10개 주에선 입원환자 수가 역대 최고치라고 CNN이 보도했습니다.

CNN은 특히 "우려했던 코로나19 가을철 재유행이 찾아왔고, 11월부터 내년 2월까지 이어지는 올 겨울이 코로나19 사태에 최악의 시간이 될 수 있다고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전했습니다.

YTN 김상우입니다.
  1.  16: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본)
  2.  17:00서민갑부 슈퍼우먼 우리 엄마...
  3.  18:00문화유산 세계여행 <9회> (3)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