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거리두기 1단계로 바뀌자..."천 명 규모 도심 집회"

[앵커]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가 1단계로 바뀌자마자 개천절과 한글날에 집회를 열려고 했던 보수단체가 천 명 규모의 도심 집회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서울시가 백 명 이상의 집회는 금지하고 있어서 다시 금지될 것으로 보입니다.

최재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개천절과 한글날, 서울 광화문 일대가 차 벽으로 봉쇄됐습니다.

강화된 거리 두기에 따라 일부 보수단체의 불법집회를 차단하기 위해섭니다.

거리 두기가 1단계로 완화된 월요일부터는 서울 시내에서는 99명까지 집회가 허용됩니다.

이에 따라 보수단체 8·15 비상대책위가 다시 도심 집회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18일과 25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인근 인도와 차로 400m 구간에서 천 명이 모이는 야외 예배를 열겠다는 겁니다.

[최인식 / 8·15 비대위 사무총장 : 감염병 예방을 위한 지정하고 있는 그런 내용 외에도 우리가 할 수 있는 만약의 경우까지를 모두 다 예방적 조치를 하겠다는…]

거리 두기가 1단계로 조정되고 서울시의 집회금지 기준이 100명 이상으로 바뀌었지만, 광화문 광장 같은 도심은 여전히 집회금지구역이 유지됩니다.

경찰은 이번에도 서울시의 방침에 따라 금지를 통고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개천절과 한글날처럼 차 벽을 세우지는 않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개천절 차량 시위를 한 다른 보수단체도 주말에 차량 99대가 참여하는 차량 시위를 하겠다고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규칙 준수 등의 요건을 갖추면 차량 시위는 가능하다는 입장입니다.

YTN 최재민입니다.
  1.  05:30알고리ZOOM <4회> (본)
  2.  06:00임현식의 시장 사람들 <10회>...
  3.  06:30러브 인 문화유산 <33회> (본)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