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이번 추석에는 만나지 말아요"...온라인 성묘 시작

[앵커]
이번 추석엔 많은 추모 공원이 문을 닫는데, 대신 오늘(21일)부터 정부가 제공하는 온라인 성묘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연휴 전후에도 음식물을 나눠 먹던 공간은 아예 폐쇄합니다.

지난해와 다른 방식으로 조상을 찾고 있는 시민들 모습, 김다연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유해 3만여 구가 모셔진 경기도 성남의 추모원.

추석 연휴를 앞두고 조상을 찾는 발길이 이어집니다.

연휴 기간인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는 문을 닫는 만큼 미리 찾는 사람들이 는 겁니다.

[정미현 / 경기도 용인시 상현동 : 저희 아버님 뵈러 왔고요. 이번에 코로나19 때문에 예약해야 한다고 해서 지금 좀 일찍 와서 찾아뵙고 가려고요.]

평소 같았으면 바리바리 음식도 싸왔겠지만, 올해는 생략했습니다.

거리 두기 차원에서 늘 함께 왔던 가족들과도 따로 왔습니다.

[신성식 / 경기도 성남시 단대동 : 집에도 오지 말고 연휴 지나서 시간 날 때 엄마 생일이 얼마 안 남았거든요. 저는 추석 전에 찾았습니다.]

연휴 전후에 예약한 뒤 방문할 수 있지만, 음식물을 나눠 먹을 수 있는 시설은 이용할 수 없습니다.

휴게실과 제례실은 이렇게 당분간 폐쇄됩니다.

또 추모객이 한 번에 몰리지 않도록 하루에 2천4백여 명만 찾을 수 있고, 추모 시간은 30분으로 제한됩니다.

직접 방문하지 않고 온라인으로 마음을 대신 할 수도 있습니다.

정부가 운영하는 성묘 사이트에 들어가 '온라인 추모·성묘하기' 버튼을 누르면 가상으로 차례상을 차리고 헌화까지 할 수 있습니다.

민족대이동을 막기 위해 지자체들은 '조용한 추석 보내기 운동'에 동참하자는 캠페인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필원 / 청양군청 안전재난과 : '이동 자제' 현수막을 내붙이고 영상이나 전화로 안부를 묻는 비대면 추석으로 보내시라고 홍보하고 있습니다.]

이동량이 줄면 확산 가능성도 적어지지 않을까, 정부는 명절마다 면제했던 고속도로 통행료를 받기로 했습니다.

시민 절반 가까이가 유료화가 이동 제한에 영향을 미칠 거라고 답한 가운데, 정부는 이번 연휴 고향 방문객이 30%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북적북적 사람 냄새, 음식 냄새 어우러지던 추석이 벌써 그립지만, 돌아가고 싶은 일상을 더 멀어지게 하지 않으려면 '멈춤'이 꼭 필요한 때입니다.

YTN 김다연[kimdy0818@ytn.co.kr]입니다.
  1.  22:00리얼수선예능 고쳐듀오 시즌2...
  2.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3.  24:00세상탐험 <13회> (본)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