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서울시민 73% "추석 장거리 이동 계획 없다"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서울 시민 10명 가운데 7명은 오는 추석 연휴에 장거리를 이동할 계획이 없거나 일정을 취소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하다고 여기는 비율은 넉 달 전 절반에 못 미치는 수준에서 92.7%로 급등했습니다.

강희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추석 연휴 기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가 방역 수위를 한층 높일 예정인 가운데, 서울시민 10명 가운데 7명이 장거리 이동을 하지 않을 거란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서울대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팀과 서울연구원이 서울에 사는 만 18세 이상 84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 56.8%가 장거리 이동 계획이 없다고 응답했습니다.

코로나19로 일정을 취소한 사람이 16%였고, 이동할 계획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10% 정도에 불과했습니다.

이처럼 많은 사람이 연휴에 이동하지 않기로 한 배경에는 상황에 대한 심각성이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의 코로나19 상황이 얼마나 심각한지를 질문한 결과 사태가 심각하다고 한 응답률은 넉 달 전 1차 조사 당시 47.4%에서 이번에 92.7%로 급등했습니다.

한국 사회가 코로나19 위험으로부터 안전한지를 묻는 질문에도 61.8%가 안전하지 못하다고 답했습니다.

일상 위축도 더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상의 정지나 위축이 심한 경우를 0으로, 변화가 없는 경우를 100으로 놓고 점수를 매긴 결과 평균이 46.2점으로 5점 넘게 낮아졌습니다.

그럼에도 현재보다 더 강력한 거리두기 정책이 실시될 경우 응답자 82.3%가 수용할 수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전반적으로 볼 때 주변 사람에 대한 신뢰나 호의적 태도는 약해졌고, 방역수칙 위반자에 대한 엄벌주의는 강해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조사팀은 감염 확산은 본질적으로 '인간 관계망'이 작동한 결과라며, 타인을 향한 배려와 존중의 일상을 마련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강희경[kanghk@ytn.co.kr]입니다.
  1.  07: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5)
  2.  08:00생명의 신비, 지구 생명의 근...
  3.  09:00대한민국, 소부장 강국으로 ...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