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美 트럼프-보건당국, 백신 승인시점 놓고 갈등 증폭

[앵커]
코로나19 백신의 보급 시점을 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질병통제예방센터 국장의 발언을 공개적으로 반박했습니다.

백신을 대선 반전 기회로 여기를 대통령과 안전성을 우선해야 하는 보건 당국 사이에 갈등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로버트 레드필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국장이 현지시각 16일 상원 청문회에 출석했습니다.

레드필드 국장은 코로나19 백신의 승인 시점을 묻는 질문에 올해 11월이나 12월에야 가능하다고 답했습니다.

그것도 아주 제한적 분량의 백신이 사망 위험이 높은 사람들과 구호요원 등에 먼저 제공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반인이 백신을 맞으려면 내년 중반 이후나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로버트 레드필드 /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국장 : 미국 대중에게 일반적으로 백신이 이용 가능할 때를 묻는다면 2021년 2분기 후반, 3분기를 보고 있습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몇 시간 뒤 예정에 없던 브리핑을 열고 레드필드 국장의 발언을 반박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레드필드 국장이 착각했을 것으로 본다며 질문을 잘못 이해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올 연말까지 최소 1억 회분의 백신이 미국에 보급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그중에 많은 부분은 그보다도 빨리 보급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올 연말까지 최소 1억 회분의 백신을 배포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중 많은 부분은 훨씬 더 빨리 보급될 수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백신 승인이 다음 달 중 발표될 수 있고 즉시 대중에 보급될 것이라면서, 레드필드 국장이 말한 것보다 훨씬 빨리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11월 3일 대선을 앞두고 백신 보급을 최대한 앞당기길 원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백신의 위험성을 누구보다 잘 아는 보건 당국 사이의 갈등은 대선이 가까워질수록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1.  12:00나는 몸신이다 머릿속 시한폭...
  2.  13:00브라보 K-사이언티스트 <38회...
  3.  13:3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2)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