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코로나19 팬데믹 선언 6개월의 명암

[앵커]
코로나19와 관련해 세계보건기구가 전염병의 대유행, 팬데믹을 선언한 지 오늘로써 6개월이 됐습니다.

코로나19 발원지로 지목된 중국은 코로나와의 전쟁에서 승리했다고 사실상 종식을 선언했지만 세계 각국은 끝이 어딘지 모르는 코로나 공포의 터널에서 여전히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 WHO 사무총장 : WHO는 코로나19가 팬데믹으로 특징지어질 수 있다는 평가를 내렸습니다.]

지난해 12월 말 우한에서 코로나19가 첫 발병한 지 70여일 만에 세계보건기구, WHO는 전염병의 대유행을 뒤늦게 선언했습니다.

팬데믹 선언 6개월, 세계 코로나 확진자는 2천800만 명, 사망자는 90만 명을 각각 훌쩍 넘었습니다.

특히 사망자의 경우 지난달 22일 80만 명을 넘은 지 20여 일 만에 무려 10만 명이나 증가했습니다.

나라별로 보면 확진자, 사망자 모두 미국이 가장 많고, 그 다음은 폭발적이 증가세인 인도 등이 많습니다.

유럽도 한동안 코로나19가 주춤하다 최근 프랑스와 이탈리아, 영국, 스페인 등을 중심으로 다시 확산세입니다.

특히 세계 각국이 코로나 이전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필요한 백신 개발은 여전히 산 넘어 산입니다.

주목받던 코로나19 백신 개발회사 아스트라제네카는 최근 임상 과정에서 원인 미상의 질환이 발견돼 난관에 봉착했습니다.

연말까지 개발하겠다고 밝혔지만 미지수입니다.

[숨야 스와미나탄 / WHO 수석 과학자 : 코로나19 개발에는 부침이 있다는 점을 모두에게 깨닫게 해주는 경종이자 좋은 교훈입니다.]

반면 중국은 국제사회로부터 코로나19 발병 초기부터 지금까지 관련 정보 은폐 의혹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와의 전쟁에서 사실상 승리했음을 대내외에 선언했습니다.

[시진핑 / 중국 국가주석 (지난 8일) : 엄청난 노력을 통해 인류의 질병 투쟁 역사에 있어 또 하나의 용감한 쾌거를 이룩했습니다.]

이렇게 승리를 선언하며 코로나 방역 유공자들에게 훈장을 준 뒤,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의 코로나로 숨진 30대 의사의 리원량의 계정에는 100만 건이 넘는 댓글이 달렸습니다.

코로나19 위험성을 경고하다 오히려 유언비어 유포자로 몰려 체포되는 등 곤욕을 치르다 숨진 그를 추모하는 이런 글들이 대부분입니다.

"사실을 알린 당신이야말로 진정한 영웅입니다."

YTN 김상우입니다.
  1.  01:00세상탐험 <4회> (4)
  2.  02:00한국사 探 시대의 아픔을 간...
  3.  0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4)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