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단독] '불법 체온계'라면서도 뒷짐 진 식약처..."회수 계획 없다"

[앵커]
'얼굴인식 체온계'의 문제점을 다룬 YTN의 연속 보도와 관련해, 식약처는 기왕 설치된 기기는 사용해도 되지만, 체온을 재서는 안 된다는 모호한 입장을 내놨습니다.

또, 불법 체온계라며 판매중지를 지시해 놓고도 회수 조치는 하지 않아 현장에선 혼선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김우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5월, 체온계 수요 폭발 속에 방역 필수품으로 자리 잡은 '얼굴인식 체온계'.

체온을 제대로 측정하지 못한다는 YTN 보도가 이어지자, 식약처가 주의 사항을 안내했습니다.

얼굴인식 체온계는 인증받지 않은 제품이라, 체온을 측정하는 데 쓰여선 안 된다는 겁니다.

온도 정확도도 검증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따라서 이런 장비들은 열이 나는 사람을 걸러내는 목적에만 사용돼야 한다고 제한했습니다.

발열 여부만 확인하라는 건데, 체온계를 사놓고도 체온을 재지 말라는 말을 따르는 방역 현장은 없습니다.

[대형 영화관 관계자 : 체온 체크가 되면서, 마스크 착용 여부를 동시에 할 수 있어서….]

[구청 관계자 : 들어오실 때 (얼굴인식 체온계로) 체온 체크하고 들어오시는 거죠. 방명록은 QR코드로 하시고.]

불법 의료기기라며 판매를 중단해 놓고 회수 조치를 하지 않은 것도 문제입니다.

[구청 관계자 : 빨리 식약처에서 만약에 이거를 빨리 조치해라 명령을 내려주면 우리야 하죠.]

식약처의 대응을 두고 방역망에 구멍이 뚫린 걸 알면서도 그대로 두는 셈이라는 지적도 있습니다.

[박호균 / 의사 출신 변호사 : 극소수 발열 환자를 찾아내지 못하는 이런 의료기기로 인해서 순식간에 퍼져 나가는 거잖아요. 그래서 식약처 입장에서는 의료기기법을 적용함에 있어서 회수, 폐기 명령을 하실 수도 있는 거고.]

업체 측은 무슨 자신감인지, 곧 승인이 날 거라고 호언장담하고 있습니다.

['얼굴인식 체온계' 업체 대표 : 의료기기 인증 신청을 해서 시험 다 끝났고, 내일, 모레면 (인증 승인이) 나와요. 남들은 못 팔게 된 거고, 의료기기 인증을 받기 전까지는 우리는 내일, 모레면 나와요. (식약처에서?) 네.]

국회에선 강선우 의원 등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중심으로 식약처의 대응이 적절한지를 살펴보고 있습니다.

YTN 김우준[kimwj0222@ytn.co.kr]입니다.
  1.  01:00세상탐험 <4회> (4)
  2.  02:00한국사 探 시대의 아픔을 간...
  3.  0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4)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