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단독] 불법 체온계 '봉인'까지 했는데..."관공서 등에 꼼수 판매"

[앵커]
'얼굴인식 체온계'의 문제점, 연속 보도해드리고 있습니다.

식약처는 지난달 중순, 해당 기기가 무허가 불법 의료기기라며 판매 중단을 업체 측에 행정 지도했습니다.

공장에 있는 완제품을 봉인까지 했는데, YTN 취재 결과, 업체 측은 그 이후에도 꼼수를 써서 관공서 등에 계속 판매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손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김포시에 있는 '얼굴인식 체온계' 제조 업체 본사.

물건을 출하하는 곳에 회사 로고가 선명한 화물차가 서 있습니다.

옆에는 상자와 가구가 빼곡히 쌓여있습니다.

직원들이 달라붙어 물건을 다 싣자, 화물차가 떠나고 또 다른 화물차가 들어옵니다.

"저기서 나온 거야, 지금? 어, 이쪽으로 가는데?"

쉴 틈 없이 오가며 짐을 옮긴 곳은 본사 바로 옆에 있는 아파트형 제조 공장.

'얼굴인식 체온계'의 오류를 지적하는 YTN의 첫 보도가 나간 다음 날 일어난 일입니다.

취재진이 짐이 옮겨진 사무실에 전화를 걸어보니 같은 업체라는 답이 돌아왔습니다.

[○○ 업체 : (여기 '얼굴인식 체온계' 업체 맞는 거죠?) 네네.]

갑자기 회사 자재를 옮긴 이유는 뭘까?

한 관계자는 "이미 식약처 단속을 받은 상태에서 YTN 보도 이후 추가 단속을 우려해 생산 시설을 옮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업체 대표는 사실 자체를 부인했습니다.

['얼굴 인식 업체' 대표 : (생산 시설 옮겨서 라인 가동하신 적은 없으신 거예요?) 그런 사실 없습니다. ○○ 업체는 우리 회사가 아닙니다.]

식약처가 업체 본사를 찾은 건 지난달 20일.

당국의 인증을 받지 않은 불법 의료기기라며 완제품을 봉인한 뒤 업체 관계자들에게 판매하지 말라고 지시했습니다.

하지만 YTN 취재 결과, 업체 측은 구청과 소방서, 교육청 등에 버젓이 기기를 계속 팔았습니다.

[○○소방서 관계자 : 일주일 정도 전에 구매 요청을 해서 그때 (8월) 31일에 와서 설치하고 갔어요. 두 대 구매했어요.]

[○○교육청 관계자 : 저희는 본사를 통해서 연락했어요. 여기가 공공기관인데 만약에 (단속) 사실이 있었다고 하면 저희가 구입을 하겠어요? 안 하죠, 당연히.]

업체 대표는 식약처 단속 이후 물건을 판 적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얼굴 인식 업체' 대표 : 저희는 (판매하지 말라고) 공문을 두 차례 걸쳐서 강하게 보냈어요. 판매됐다는 소리는 저는 크게 들어본 적 없는데. (식약처가) 다 봉인을 하고 갔어요, 물건을….]

업체 측은 조만간 해당 제품이 의료기기로 인증받을 수 있다고 자신하며 예약 판매까지 받고 있습니다.

YTN 손효정[sonhj0715@ytn.co.kr]입니다.
  1.  01:00세상탐험 <4회> (4)
  2.  02:00한국사 探 시대의 아픔을 간...
  3.  0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4)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