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후유증이 더 오래가는 '롱테일 코로나19'..."혈관 침전물 의심"

[앵커]
코로나19는 완치된 후에도 피로감이나 탈모 등 후유증이 남는 것이 특징입니다.

특히 후유증이 두 달 이상 계속되는 원인불명의 사례가 속속 보고되면서 과학계에서는 원인을 찾고 있습니다.

최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4월 코로나19에 감염된 이정환 씨는 57일의 투병 끝에 완치 판정을 받았습니다.

두 달간 계속됐던 호흡기 증상은 사라졌지만 퇴원 후에 더 당황스러운 후유증이 찾아왔습니다.

뜻하지 않은 탈모 증세입니다.

[이정환 / 코로나19 완치자 : 이전에는 탈모가 없었는데, 5월 초부터 지금까지 탈모가 진행되고 있고, 머리카락이 너무 많이 빠져서 수챗구멍을 막아서 배수가 어려울 정도로 한 번에 많이 빠졌어요.]

해외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이탈리아에서는 코로나19 중증 환자였다가 완치된 사람 가운데 90% 가까이가 2달여 후에도 후유증을 겪었고,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은 3개 이상의 후유증을 앓았다는 보고가 나왔습니다.

주요 증상은 피로감과 호흡곤란이었고, 관절 통증과 가슴 통증이 뒤를 이었습니다.

학계에서도 사스나 일반 호흡기 질환과 달리 완치 이후에도 후유증이 오래 지속되는 '롱테일 코로나'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일단 혈관 연관성이 가장 유력한 원인으로 꼽힙니다.

[김정기 / 고려대 약학대학 교수 : 혈관 쪽에 침전물을 쌓이게 하는 것 같다면서, 피가 머리로 가는 것을 막다 보니 (피로감 등 후유증이) 발생하는 게 아니냐는 가설이 있습니다. (탈모는) 모근에 혈액 순환이 잘 안 되는 것도 하나의 원인으로 알려졌는데 일맥상통하는 것 아닐까 합니다.]

전문가들은 중증 환자뿐 아니라 경증 환자도 35%가 후유증을 앓는다는 보고가 있다며, 개인 방역에 경각심을 늦추지 말 것을 당부했습니다.

YTN 사이언스 최소라[csr73@ytn.co.kr]입니다.
  1.  02:00한국사 探 시대의 아픔을 간...
  2.  0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4)
  3.  04:00세상탐험 <3회> (5)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