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공동생활에 방역 수칙은 '뒷전'...이재민 임시거주시설 방역 '비상'

[앵커]
계속되는 폭우로 이재민이 7천 명에 달할 정도로 늘면서 비 피해뿐 아니라 코로나19 감염도 걱정입니다.

특히 대피시설이나 임시 거주시설에서 방역 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아 감염 불씨가 될 수 있단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엄윤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안성시 죽산면의 한 초등학교 체육관.

지난 2일 죽산면 산사태로 주민 90여 명이 오갈 데 없게 되자 시가 급하게 이곳에 임시 거주시설을 마련했습니다.

입구에서 발열 체크를 한 뒤 1m씩 떨어져 배정된 텐트에서 지냅니다.

하지만 코로나19 방역 수칙이 제대로 지켜지긴 어렵습니다.

이곳은 이재민들이 사용하는 공용샤워실입니다.

한편에는 의자와 책상이 뒤엉켜 있고 환풍기도 작동되지 않습니다.

물난리에 경황없는 사람들, 방역 수칙은 뒷전입니다.

[김종열 / 경기 안성시 죽산면 : 신경이 아무래도 덜 가죠. 코로나19 쪽으로는. 당장 눈앞에 닥친 게 침수된 거니까 그게 먼저인 것 같아요.]

[백금미 / 경기 안성시 죽산면 : 여기 계신 분들은 코로나19는 다 잊고 계세요. 이 안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마스크 쓰는 거를 잘 안 하고 계세요. 여기에 40~70대까지 다양하게 있는데 좀 걱정은 돼요.]

보건소에서도 방역 수칙을 안내는 하지만, 심리적으로 불안한 이재민들에게 지키라고 강요하긴 어렵습니다.

[이지은 / 안성시 보건소 보건행정팀장 : 마스크 착용이나 손 소독하라고 안내하는 게 일상적인 일이긴 하지만 심적인 충격이 크니까 그걸 강요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 돌려서 말한다거나….]

또 다른 대피시설로 지정된 마을 노인회관은 더 엉망입니다.

발열 체크나 소독은커녕 이재민 대부분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생활합니다.

[안성시 죽산면 용설리 주민 : (마스크 평상시에 잘해요, 안 해요?) 평상시에는 갑갑해서 잘 안 해요. 지금 집이 흙에 쓸려 갔는데 (코로나19보다) 집 걱정이 더 크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집계한 이재민 수는 현재까지 7천 명가량.

겨우 몸을 피한 주민들은 대피시설에서 수십 명, 많게는 수백 명이 한꺼번에 생활할 수밖에 없어 감염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피해 복구가 이뤄지기도 전에 전국 곳곳을 휩쓰는 집중호우로 이재민 수는 갈수록 늘고 있어 임시주거시설에 대한 방역 관리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YTN 엄윤주[eomyj1012@ytn.co.kr]입니다.
  1.  0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2.  04:00다큐S프라임 색과 기능의 융...
  3.  05:00제2의 인생 <21회> (본)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