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코로나 직격탄 맞은 철강업계...하반기 실적개선 주목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직격탄을 맞은 국내 철강업계의 2분기 경영 실적이 속속 공개되고 있습니다.

포스코와 현대제철 모두 영업이익이 지난해보다 큰 폭으로 급감한 가운데 하반기 실적 개선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김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올해 초 시작된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은 기존 주문생산이 마무리된 2분기부터 본격화했습니다.

자동차, 건설, 조선 등 주요 전방 산업이 나란히 침체에 빠지면서 원료인 철강 수요도 뚝 끊겼기 때문입니다.

그 결과 포스코는 올해 2분기 사상 처음으로 분기 영업적자를 기록하면서 그 충격을 고스란히 떠안았습니다.

원자재 가격 상승과 수요 급감이 겹치는 이중고 속에 생산량과 판매량이 모두 감소했습니다.

업계 2위인 현대제철도 사정은 비슷했습니다.

2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94%나 급감했습니다.

그나마 전기로 실적개선을 통해 가까스로 흑자 전환에 성공하며 한숨을 돌렸지만 마냥 안심할 수만은 없는 상황입니다.

이처럼 유례없는 침체 속에 철강업계는 하반기 실적 개선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포스코는 불확실성에 대비해 생산성이 낮은 포항 1고로를 폐쇄하기로 했고, 현대제철도 손실률을 줄이기 위해 일부 품목의 생산중단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일단 전문가들은 철강 시황이 올해 2분기 바닥을 찍고 서서히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현수 / 유안타증권 연구원 : 판매량도 좀 확대가 되고, 판매가격도 올라가는 추세가 하반기에 이어질 거 같아서 실적 측면도 상반기보다는 하반기가 좀 더 좋아지지 않겠나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 여파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확실치 않은 데다가 최근 다시 격화하는 미-중 갈등 역시 변수로 떠올랐습니다.

이에 따라 불확실성에 대비한 철강업계의 유동성 확보와 사업 개편 움직임은 당분간 계속 이어질 전망입니다.

YTN 김태민[tmkim@ytn.co.kr]입니다.
  1.  10:00과학영재 키스톤 프로젝트 시...
  2.  11:0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본)
  3.  11:30수다학 <76회> (3)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