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필리핀, 코로나 백신 받으려고 중국에 남중국해 양보?

[앵커]
남중국해 영유권을 두고 중국과 갈등을 빚고 있던 필리핀이 중국 시진핑 주석에 코로나19 백신을 요청하면서 남중국해를 양보하는 모양새를 보였습니다.

'아시아의 트럼프'란 별명으로 불릴 정도로 거침없기로 정평이 난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코로나 백신을 받으려고 남중국해를 중국에 내주는 굴종을 선택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박철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중국 남부와 필리핀,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으로 둘러싸인 남중국해.

중국이 남중국해에 인공섬을 조성해 군사 목적의 시설들을 설치하면서 주변국, 특히 필리핀과 영유권 갈등을 빚어왔습니다.

이런 가운데 거침없는 언사로 아시아의 트럼프라는 별명을 가진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뜻밖의 발언을 내놓아 주목을 끌었습니다.

국회 국정연설에 나선 두테르테 대통령이 최근 중국의 시진핑 주석에게 전화를 걸어 필리핀의 코로나19 백신 구매에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영유권 등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남중국해 문제에 대해 중국의 소유를 인정하는 유화적인 태도를 보였기 때문입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 필리핀 대통령 : 우리는 전쟁을 해야 하지만 나는 할 수 없습니다. 다른 대통령이라면 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나는 할 수 없습니다.]

중국 정부도 남중국해를 둘러싼 미·중 갈등 국면에서 두테르테 대통령의 뜻밖의 친중 행보에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왕웬빈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두테르테 대통령 발언을 평가하고, 해양분쟁의 적절한 처리, 남중국해 내 평화·안정 위한 우호적 교섭을 계속하겠습니다.]

일각에서는 코로나 백신을 받으려고 필리핀이 분쟁 해역을 중국에 내주는 굴종을 선택했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호주를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남중국해 내 '법의 지배'를 분명히 하기 위해 지역 파트너들과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YTN 박철원입니다.
  1.  03:00다큐 세상 해조류 전쟁,블루 ...
  2.  04:00브라보 K-사이언티스트 <29회...
  3.  04:30녹색의 꿈 가뭄과 폭우 어떻...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