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트럼프 닮은꼴' 브라질 대통령, 마스크 안 쓰더니 코로나 확진

[앵커]
평소 마스크 쓰지 않고 다니던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결국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의 닮은꼴로 알려진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안이한 대응으로 브라질을 세계에서 두 번째로 코로나19 감염자 많은 나라로 만들었다는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보도에 김형근 기자입니다.

[기자]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빵집에 들어가 주민들과 사진을 찍는 사람은 다름 아닌 브라질 보우소나루 대통령입니다.

마스크 없이 시내를 활보하는가 하면 지지자들의 손을 거리낌 없이 잡기도 합니다.

코로나19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있는 겁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 브라질 대통령 : 저의 특별한 운동경력을 감안할 때 바이러스에 감염되더라도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저는 그것을 느끼지 못할 겁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대통령이라고 피해갈 리는 없습니다.

지난 5일부터 몸에 이상이 찾아왔습니다.

기침과 고열 등 코로나 19 의심 증상이 나타난 겁니다.

증상이 악화해 군 병원에서 검사받은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 브라질 대통령 : 양성판정이 나왔습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요? 역사에 남을 만하네요.]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공식일정을 취소하고 관저에서 자가격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평소 트럼프 대통령의 닮은꼴로 비판받아 왔습니다.

코로나19를 감기 증상쯤으로 치부하며 초기 대응을 안이하게 해 브라질을 코로나19 새 진원지로 만들었습니다.

사망자가 만 명이 넘은 날 호수에서 제트스키를 즐기기도 하고, 봉쇄 조치를 어기고 관저에서 바비큐 파티를 열겠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 브라질 대통령 : 사람을 초대했어요. 나는 (봉쇄조치를 어기는) 범죄를 저지르고 있어요. 토요일에 집에서 바비큐를 먹을 겁니다.]

대통령의 이런 안이한 인식 속에서 브라질은 코로나19가 겉잡을 수 없이 확산해 확진자가 160만 명을 훌쩍 넘어섰습니다.

YTN 김형근입니다.
  1.  05:30이제 만나러 갑니다 <30회> (본)
  2.  07:00인생 고수 <74회> (본)
  3.  07:30사이언스 포럼 <155회> (2)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