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800℃까지 치솟는 모기향, 넘어지면 화재로

[앵커]
여름철이라 모기향을 쓰는 일이 종종 있는데요.

부주의로 넘어지거나 잘못 버린 모기향이 화재로 번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탈 때 연기만 보이지만 온도는 800℃까지 치솟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김종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두운 새벽 주택에서 무섭게 솟은 불길로 주변이 환할 정도입니다.

지난주 부산에서 난 화재 당시 커다란 화염의 시작은 작은 모기향이었습니다.

[경찰 관계자 : 모기향을 애완견이 뛰어놀면서 그걸 건드려서 수건에 옮겨붙어서 불이 나지 않았나 (추정하고 있습니다.)]

모기향이 타면 불꽃은 보이지 않지만 일단 섭씨 480도에서 시작해 주변에서 바람이 불면 800도 가까이 온도가 상승하기도 합니다.

목재의 경우 섭씨 400도 정도에서 불이 붙고 고무의 경우는 섭씨 350도 정도에서 불이 붙습니다.

타고 있는 모기향과 접촉하면 불이 날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모기향을 다루다 부주의로 불이 날 수 있는 상황을 실험을 통해 알아봤습니다.

다 탄 줄 알고 쓰레기통에 모기향을 버린 상황을 가정했더니 30분 정도 지나자 화염이 보입니다.

타던 모기향이 넘어진 상황을 재연했더니 20여 분만에 불길이 치솟습니다.

[박건욱 / 부산소방재난본부 화재조사계 : 5분이 지나면 불꽃이 없는 연소를 시작하다가 저희 실험결과 20~30분 정도 되면 가연성 가스가 발생해 불이 붙는 거로….]

애완동물이나 바람, 충격 때문에 모기향이 넘어지는 상황은 생활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생길 수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불을 붙여 쓰는 모기향은 가능하면 쓰지 말고 그래도 써야 한다면 주변에 타기 쉬운 물건이 없도록 각별하게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YTN 김종호[hokim@ytn.co.kr]입니다.
  1.  05:30이제 만나러 갑니다 <30회> (본)
  2.  07:00인생 고수 <74회> (본)
  3.  07:30사이언스 포럼 <155회> (2)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