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남반구 코로나19가 심상치 않다...'2차 유행' 현실화하나?

[앵커]
겨울로 접어든 남반구의 코로나19 상황이 심상치 않습니다.

남미는 물론 최근에는 호주와 남아공까지 환자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가 남반구로 옮겨갔다가 하반기 가을에 다시 북반구로 돌아오는 '2차 유행'이 현실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형근 기자입니다.

[기자]
에콰도르 수도 키토입니다.

거리 곳곳에 감시용 카메라가 설치돼 있습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키고 있는지 감시하기 위한 것입니다.

위반자가 나오면 바로 경고합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준수하세요."

남미 상황은 심각합니다.

브라질은 이미 감염자가 160만 명을 넘겼고 페루와 칠레도 30만 명 안팎까지 늘었습니다.

계절이 겨울로 접어들고 있어서 걱정이 더 큽니다.

코로나19에 독감까지 유행하면 현 의료체계로는 감당이 안 되기 때문입니다.

[실뱅 알디기에리 / 범미주보건기구 관계자 : 남미 국가들은 겨울이 인플루엔자 계절에 해당한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여러 가지 이유로 걱정하고 있습니다.]

같은 남반구인 호주도 남부 빅토리아주가 사실상 '2차 유행' 단계로 진입했습니다.

하루 신규 확진자가 최대치를 기록하면서 100년 만에 주 국경이 폐쇄됐습니다.

날씨가 추워진 남아공도 감염자가 연일 크게 늘고 있습니다.

확진자가 어느새 20만 명이 됐습니다.

[노마구 응오베세 / 남아공 주민 : 안전하지 않아 아이를 학교에 보내지 않을 겁니다. 정부에서 보호장구도 주지 않고 있어요.]

이 같은 남반구의 코로나19 확산은 국제사회의 새로운 걱정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지가 여름 동안 남반구로 옮겨갔다가 하반기에 다시 북반구로 돌아온다는 시나리오가 현실화되고 있다는 우려 때문입니다.

[앤서니 파우치 / 미 국립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 만약 우리가 성공적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면 혹독한 가을과 겨울을 맞을 수도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2차 유행'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YTN 김형근입니다
  1.  05:30이제 만나러 갑니다 <30회> (본)
  2.  07:00인생 고수 <74회> (본)
  3.  07:30사이언스 포럼 <155회> (2)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