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대구·경북보다 심각한 상황 우려…정부 노력 한계"

[앵커]
정부는 최근 일부 지역 위주로 번지고 있는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하면, 올해 초 대구·경북지역에서 겪은 것보다 더 심각한 상황이 전개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또, 정부의 노력에는 한계가 있다며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는 개인을 고발하는 등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등 법적인 조치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선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는 지금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중대 고비'라고 표현했습니다.

해외유입을 포함한 신규 확진자가 닷새 연속 50명을 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금껏 겪지 못한 심각한 상황이 올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이러한 감염이 전국적으로 확산한다면, 과거 대구·경북에서보다 훨씬 심각한 상황으로 전개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정 총리는 최근 대부분의 감염사례는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데서 비롯됐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정부와 지자체, 시설운영자들의 노력만으로는 확산을 막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방역 수칙을 위반한 개인에 대한 처벌 강화가 불가피하다는 겁니다.

정부는 방역수칙 준수가 의무화된 시설이나 장소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고발 등 법적인 조치로 책임을 묻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과태료를 신설하는 등 법 개정도 서두르기로 했습니다.

또, 확진자 고의나 중과실로 다른 사람이나 지역사회에 감염이 확산하면, 손해배상 청구 등 구상권도 적극 행사하기로 했습니다.

YTN 홍선기[sunki0524@ytn.co.kr]입니다.
  1.  04:30녹색의 꿈 지구를 살리는 친...
  2.  05:30이제 만나러 갑니다 <30회> (본)
  3.  07:00인생 고수 <74회> (본)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