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WHO, 코로나19 확산 가속화 우려...일부 국가 렘데시비르 사재기 의혹 제기

[앵커]
세계보건기구, WHO는 지난 한 달간 보고된 코로나19 환자가 전체 누적 확진자의 60%를 차지한다면서 바이러스 확산 가속화에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WHO는 또 백신이 나오지 않은 현 상황에서 코로나19 치료약으로 알려져 있는 렘데시비르를 일부 국가가 사재기하고 있다는 소문을 인정하고 약품에 대한 공평한 접근을 촉구했습니다.

박철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에서 어제 하루 126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새로 확인됐습니다.

최근 나흘 연속 100명대를 기록해 비상사태 해제 이후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미국 뉴욕시는 오는 6일로 예정했던 식당의 실내영업 재개를 연기했습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현지 시각 1일 "식당 실내영업을 강행할 때가 아니다"라면서 재확산을 우려했습니다.

브라질에서도 코로나19 피해가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자 모든 외국인에 대한 입국 규제 조치를 또다시 30일간 연장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세계보건기구는 이미 천만이 넘은 전체 확진자 중 지난 한 달간 보고된 확진자가 60%를 차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일부 국가들에 대해서는 장기간 곤란한 상황을 맞을 수도 있다며 우려감을 더했습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 WHO 사무총장 : 일부 나라에서는 모든 수단을 자유롭게 이용 못하고 세분화된 접근법을 쓰고 있습니다. 이들 나라들은 장기에 걸쳐 곤란한 상황에 직면할 것입니다.]

WHO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발원했다는 주장 이후 논란이 있었던 것과 관련해 다음 주 전문가를 중국에 파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마이클 라이언 /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 : 지금 현재 절차적 관점에서 처리되고 있는데 WHO 본부에 있는 2명의 전문가가 해당 국가 팀에 합류하게 될 것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AP통신은 현 상태에서 코로나19 치료약으로 알려져 있는 렘데시비르의 재고 대부분을 미국이 사들였다는 보고와 관련해 WHO 관계자가 "알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라 다른 나라에서는 앞으로 3개월간 렘데시비르를 구입할 수 없게 됐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WHO의 라이언 사무차장은 일부 국가의 코로나19 관련 의약품 사재기 의혹과 관련해 모든 나라가 약품에 공평하게 접근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YTN 박철원입니다.
  1.  05:30이제 만나러 갑니다 <30회> (본)
  2.  07:00인생 고수 <74회> (본)
  3.  07:30사이언스 포럼 <155회> (2)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