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태양전지도 '컬러 시대' 열린다

[앵커]
신재생 에너지의 선두주자로 꼽히는 태양전지는 미관을 저해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이점에 착안해 국내 연구진이 친환경적이고 미관을 덜 해치는 컬러 태양전지를 만드는 데 성공했습니다.

이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우리 주변에 설치된 태양전지.

모두 검은색 계열이라 미관을 해쳐 건물 외벽 등에 사용을 꺼리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렇다고 다른 색깔로 제작하면 태양전지의 에너지 효율이 떨어지는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국내 연구진이 기존 태양전지에 추가 공정이나 비용 없이 다양한 색상을 넣는 기술을 내놨습니다.

[조대형 /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신소재연구실 : 다양한 색상을 구현하면서도 태양전지 성능을 떨어뜨리지 않고 다시 고효율을 달성한 것이 본 연구의 중요한 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물 위에 뜬 기름띠가 무지개색으로 보이는 빛의 간섭 현상에서 착안해 태양전지 박막 구성 층 두께를 조절해서 7가지 이상의 색깔을 만들었습니다.

이렇게 제작한 박막 태양전지의 두께는 3㎛로 유리기판뿐만 아니라 유연 기판에도 코팅할 수 있습니다.

또 유해 중금속인 카드뮴 대신 아연 소재를 사용하고도 18% 에너지 효율을 달성해, 친환경 태양전지 상용화에 한 발 더 다가섰다고 설명했습니다.

[정용덕 /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신소재연구실 : 초기 효율 대비 시간이 지남에 따라서 효율이 향상되는 현상을 메커니즘을 통해서 규명했고, 향후 CIGS 박막 태양전지의 고효율화에 기여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태양전지 산업을 새로 이끌 수 있는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 학술지 '나노 에너지'와 '프로그레스 인 포토볼태익스'에 각각 실려 기술의 우수성을 입증받았습니다.

YTN 이정우[leejwoo@ytn.co.kr]입니다.
  1.  17:00관찰카메라 24시간 여수의 히...
  2.  18:00야생의 사바나 공생하는 생물...
  3.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