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입국제한에 농촌 인력난...수확 차질 현실화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외국인 노동자들이 두 달째 입국하지 못하면서 농촌은 인력난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특히 숙련도가 높고 장기간 고용이 가능한 인력이 턱없이 부족해 수확마저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송세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농번기인 요즘, 일할 사람을 구하지 못해 애를 태운 강릉의 한 과수원입니다.

공무원 10여 명이 배나무에서 열매를 솎아냅니다.

인근 옥수수밭에서는 항공사 직원들이 잡초를 뽑느라 구슬땀을 흘립니다.

코로나19로 외국인 노동자 입국이 제한되면서 농촌 일손 부족이 심해지자 자원봉사에 나선 겁니다.

[이혜린 / 플라이강원 승무원 : 저희도 힘들지만 지금 일손이 많이 부족한 농가에 와서 같이 도우면 저희도 뿌듯하고 보람찰 것 같아서….]

코로나19로 올 상반기 단기 취업에 배정된 외국인 계절근로자 3천여 명 가운데 입국한 사람은 단 한 명도 없습니다.

정부와 지자체는 이 공백을 메우기 위해 자원봉사자와 일용직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김재근 / 강릉시 농업기술센터 소장 : 인력 상황실을 운영하면서 거기에 농가들의 신청이 들어오면 사회단체라든가 봉사단체에 연결해서….]

문제는 비닐하우스에서 채소나 과일 등을 키우는 시설원예처럼 주로 일용직이 아닌 숙련도가 높은 고정 인력이 필요한 농가들입니다.

5년 가까이 취업이 가능한 고용허가제 외국인도 올해 농축산 분야 6,400명 가운데 겨우 800여 명만 입국했습니다.

하지만 이를 대체할 인력은 마땅히 없는 상황.

여전히 코로나19가 전 세계에 확산 중이어서 3월 말 이후 끊긴 외국인 노동자 입국이 언제 재개될지도 불투명합니다.

일부 농가는 궁여지책으로 재배 면적이나 수확량마저 줄이고 있습니다.

[김정숙 / 파프리카 재배 농민 : (6월부터) 수확을 일주일에 두 번씩 해야 하는데, 일주일에 두 번씩 하는 것을 한 번으로 줄이고 일 양을 조금씩 줄이려고 생각하고 있어요.]

코로나19에 따른 인력난에 농업 생산 차질까지 현실화하면서 농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YTN 송세혁[shsong@ytn.co.kr]입니다.
  1.  18:00야생의 사바나 공생하는 생물...
  2.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3.  20:00배틀봇 시즌4 <15회> (4)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