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이번 주 3차 등교 수업...오늘 어린이집 휴원 해제

[앵커]
이번 주부터 초·중·고교생 학생 178만 명이 예정대로 3차 등교 수업을 시작합니다.

또 장기 휴원에 들어갔던 어린이집도 수도권을 제외하고 오늘부터 다시 문을 열지만 학부모들의 불안감은 여전합니다.

백종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3차 등교수업 대상은 178만여 명입니다.

등교 연기 학교와 자가격리 학생도 있어 실제 등교 인원은 이보다 적을 전망입니다.

교육 당국은 '쿠팡 발' 확진자 증가세에도 예정된 등교수업을 그대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박백범 / 교육부 차관 (지난달 29일) : (중대본 쪽에서도) 학교 등교는 일정대로 진행해도 된다는 취지의 발표가 있었고, 지금으로써는 정부가 통제 가능한 상황이라고 그렇게 판단하고 있습니다.]

지난 2월 말부터 휴원에 들어갔던 어린이집도 수도권을 제외하고 다시 문을 엽니다.

하지만 학부모들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최근 서울과 대구 등에서 학생들이 확진 판정을 받아 등교 중지 사례가 나왔기 때문입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등교 수업을 미뤄달라는 글이 계속 올라오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집단 발생 우려가 여전하고 앞선 등교 개학을 지켜본 결과 교육 현장에서 관리가 쉽지 않다는 게 이유입니다.

[초등학교 6학년 학부모 : 불안하지 않을 수가 없죠. 현재 상황에서는요. 계속 다른 곳에서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지금이 안정적이라고 생각하는 부모는 한 명도 없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최근 감기나 중증 호흡기 질환 환자가 늘고 있는 것도 불안한 점입니다.

[이동훈 / 내과 전문의 : 전염성 질환들이 실제로 증가하고 있고 특히, 콧물, 감기 환자들도 증가하고 있거든요. 이런 것들을 보면 지금 상태가 안정적이라고 평가하기는 쉽지 않다는 것이죠.]

일단 예정된 등교 수업 일정은 그대로 진행될 것으로 보이지만,

코로나19 확산세는 안심하기 어려운 상황이라 교육 당국의 고민은 깊어지고 있습니다.

YTN 백종규[jongkyu87@ytn.co.kr]입니다.
  1.  17:00관찰카메라 24시간 여수의 히...
  2.  18:00야생의 사바나 공생하는 생물...
  3.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