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코로나19 첫 치료제...렘데시비르 확진자 회복기간 30% 줄여

[앵커]
에볼라 치료용으로 개발된 의약품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 환자의 회복 기간을 30%가량 줄이는 효과를 냈습니다.

미국에서는 임상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중증환자에게 렘데시비르를 긴급사용할 수 있게 했는데, 앞으로 코로나19 표준치료제로도 쓰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정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됐지만, 효능이 충분치 않아 시판되지 못한 '렘데시비르'.

최근 실험에서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 확진환자의 완치를 도왔다는 임상시험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국립보건연구원이 주도하고 서울대학교병원을 포함해 전 세계 10개국 73개 의료기관이 참여한 실험.

천 명이 넘는 확진자를 모집해 두 그룹으로 나눠, 열흘 동안 한 그룹에는 렘데시비르를, 다른 그룹에는 가짜 약을 투약했습니다.

소금이 든 가짜 약을 받은 환자 521명은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을 때까지 평균 15일이 걸렸습니다.

그에 비해 렘데시비르를 투약받은 538명의 평균 회복 기간은 11일로 무려 31%나 줄었습니다.

렘데시비르 투약 환자는 부작용 발생 확률도 21%로, 가짜 약 투약 환자보다 6%p가량 낮았습니다.

지금껏 진행된 실험에서 렘데시비르는 치사율도 줄인 것으로 드러났는데, 연구진은 실험참가 인원이 모자라 통계상 유의미한 결과는 아니라고 전했습니다.

사망률이 상대적으로 낮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치사율 감소를 제대로 확인하려면 최소 2천 명은 임상시험에 참여해야 한다는 겁니다.

지난 1일 미국 식약처는 해당 실험을 근거로 긴급한 중증 환자에게 렘데시비르를 사용할 수 있게 했습니다.

서울대학교병원에서 국내 임상시험을 총괄한 오명돈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실험을 계기로 렘데시비르가 최초의 코로나19 치료제로 인정받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치료 효과를 앞으로 개선할 여지가 남아있지만, 렘데시비르가 2세대, 3세대 약물이 나올 토대가 될 것이라고도 전망했습니다.

YTN 정현우입니다.
  1.  18:00야생의 사바나 공생하는 생물...
  2.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3.  20:00배틀봇 시즌4 <15회> (4)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