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美, 경제재개 불구 실업대란 여전...4천만 명 육박

[앵커]
미국이 이달 들어 경제활동 재개에 들어갔지만 실업대란은 좀처럼 해소되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 2주 동안에도 2백만 명 이상이 새롭게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등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한 9주 동안 4천만 명 가까이 일자리를 잃었습니다.

워싱턴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달 말부터 시작된 미국의 경제활동 재개.

이번 달 들어 본격화하면서 지난 20일 코네티컷주를 마지막으로 50개 주 모두가 부분적 또는 전면적인 재가동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실업자가 확연히 줄어들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주에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44만 건을 기록했습니다.

7주 연속 감소세를 보이며 3백만 건 밑으로 떨어지긴 했지만, 여전히 유례없이 큰 규모입니다.

자택 대피령이 내려진 3월 중순 이후 9주 동안 3천860만 명가량이 일자리를 잃은 셈입니다.

[마크 햄릭 / 경제전문가 : 자택 근무 제한이 새로운 현실이 됐습니다. 현재 약 두 달 동안 신규 실업수당 청구가 감소하고 있지만 최근 200만 명이 넘는 실업수당 청구는 여전히 엄청난 규모입니다.]

주택시장도 얼어붙고 있습니다.

지난달 기존주택 판매가 433만 건으로 3월보다 무려 18%나 줄었습니다.

2010년 7월 이후 10년여 만에 최대폭 하락입니다.

미 전역에서 빗장을 풀었지만 코로나19 사태 이전으로 돌아가기엔 갈 길이 멉니다.

[앤서니 파우치 /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 사람들은 '올여름이면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요' 라고 묻습니다. 저는 그렇게 보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왜냐하면, 그것은 '뉴노멀'이지 이전에 우리가 알던 방식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미 의회예산국은 4차례 경기부양책이 도움되겠지만 심각한 상태인 노동시장을 고려하면 경제 회복은 내년까지 지연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taewookk@ytn.co.kr]입니다.
  1.  18:00야생의 사바나 공생하는 생물...
  2.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3.  20:00배틀봇 시즌4 <15회> (4)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